경제
Image
캐나다 중앙은행 기준금리 0.25%P 인상→4.5%로
물가 억제 위해 8번째 연속 올려…마침내 인상 멈출 것 시사캐나다 중앙은행이 25일(수) 기준금리를 4.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급등하는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해 중은이 작년 3월 금리 인상을 시작한 이후 1년도 안돼 8번째 연속 올린 것이다. 이에 따라 지난 2007년(4.5%) 이후 16년 만에 가장 높은 금리 수준이 됐다.그러나
2023-01-26
Image
중앙은행 금리 인상이 모기지에 미치는 영향은?
트리거 도달시 월 상환 늘려야…고정으로 전환은 이미시기 늦어 캐나다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4.5%로 인상하자 모기지 비용이 지난해 꾸준히 늘어나는 것을 목격한 사람들이 또 다른 충격에 휩싸이고 있다.중은은 고물가가 목표치 2%로 떨어지지 않는 한 4.5%의 높은 금리가 유지될 것임을 시사했다.기준금리가 인상되면 주택 모기지 이자율도 뛰기 때문에
2023-01-26
Image
콘도 임대료 올해 5% 완만한 인상 전망…작년에는 17% 급등
어바네이션 “이민 증가, 내집 소유 보류 여파. 기록적 새 콘도 공급 불구 월세 끌어 올려”광역토론토(GTA) 콘도미니엄 임대료가 올해 5% 완만한 상승을 할 것으로 전망됐다. 작년에는 17% 급등했으나 기세가 한풀 꺾인다는 것이다.시장조사기관 어바네이션은 “새해 기록적인 신규 콘도 공급에도 불구하고 이민자 증가, 고금리에
2023-01-26
Image
주택 모기지 대출 규정 강화할 예정. "소비자 부채 위험수준에"
금감원, 금융기관에 “상환능력 더 엄격히 따져야”…4월까지 예의주시 후 시행 발표할 듯업계 “왜? 하필, 이자율 상승으로 모기지 받기 까다로운 시점에. 사전 ‘패닉 구매’ 몰릴 것” 우려연방금융감독원(OSFI)이 주택 모기지 대출 규정을 강화할 예정이다. 소비자 부채가 위험수준이라
2023-01-19
Image
물가상승률 6.3%로 둔화. 밥상 물가는 ‘고공행진’
연방통계청 12월 CPI…식료품값 상승률 5개월 연속 11%대캐나다의 물가상승률이 둔화했지만, 밥상 물가는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연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12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기 대비 6.3% 올라 전월(6.8%)보다 주춤했다. 그러나 식품가격 상승률은 5개월째 11%대를 유지하고 있다.이 기간 CPI 둔화는 전달에 비해 13
2023-01-19
Image
“이자율 상승으로 수만 명 모기지 디폴트(채무불이행) 우려”
주요 은행 CEO들 "큰 여파 없을 것. 높은 저축, 노동시장 호조 등 도움"주장주택 모기지 이자율이 오르면서 주택 소유주 수만 명이 디폴트(채무불이행) 상태에 처할 것으로 경고됐다.스코샤은행의 스콧 톰슨 CEO는 “은행 모기지 대출자 중 약 2만 명이 취약한 상황에 놓여있다. 이들은 우리 고객의 약 2.5%에 해당한다&rdqu
2023-01-12
Image
토론토시 올해 재산세 5.5% 인상. 98년 이후 최대폭
도시건축 부담금 포함하면 7%(평균 233불) 더 지불▲존 토리 토론토시장이 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2023년 시 예산안을 설명하고 있다.코로나 사태에 따른 재정부족과 물가상승 압력에 따라 토론토시가 재산세를 대폭 인상한다. 1998년 토론토와 인근 지자체가 통합된 이후 최대 인상폭이다.토론토시는 161억6,000만 달러 규모의 새해 예산안을 시의회 예
2023-01-12
Image
세계(선진)에서 국내총생산 대비 재산세 1위는 한국, 2위 캐나다
알투스그룹 “코로나 팬데믹 벗어나며 긴급 감세 조치들 속속 철회한 영향”한국 3.9%(2021)→4.5%(2022), 캐나다 4.1%→4%▲2022 글로벌 재산세 순위지난해 세계(선진 기준)에서 가장 높은 재산세를 징수한 나라는 한국, 2위가 캐나다로 밝혀졌다.알투스그룹(Altus Group)은 최근 보고서에서 전 세
2023-01-12
Image
세후 소득 감소, 탄소세 인상…외국인 2년간 주택매입 금지
새해 달라지는 제도들…온타리오주 약국서도 일부 조제약 구입 가능새해 ‘토끼의 해’(계묘년.癸卯年)를 맞아 캐나다의 많은 제도들이 변경된다.우선 외국인의 투기성 주택 매입을 금지하는 조치가 시행돼 국내에 거주하지 않는 외국인의 경우 향후 2년간 콘도미니엄, 일반주택 등을 매입할 수 없다. 단, 장기간 거주 계획인 외국인 근로
2023-01-05
Image
캐나다 물가상승률 소폭 하락…식료품값은 ‘껑충’
연방통계청, 11월 인플레이션율 6.8%. 식품가격은 11.4%↑캐나다의 지난달 물가상승률이 소폭 하락했지만, 서민들의 먹거리와 직결된 식품가격은 계속 치솟았다.연방통계청의 21일(수) 소비자물가지수 발표에 따르면 지난 11월 6.8%로 전달(6.9%)보다 0.1%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식품가격은 작년 동기대비 11.4%나 뛰면서 지난 10월(11
2022-12-22
Image
금리인상 여파 채무불이행·압류 늘어나
올해 연방중앙은행이 급격한 기준금리 인상으로 사설 모기지의 채무불이행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lowestrates.ca에 따르면 광역토론토(GTA) 시장에서 모기지를 제때 상환하지 못해 압류와 급매물이 늘어나고 있다.올해 초 기준금리는 사실상 제로에 가까웠으나 11개월 만에 4.25%까지 상승했다. 경제전문가들에 따르면 중은의 공격적인 금리 인상으로 물가 상
2022-12-22
Image
캐나다 임대료 지속 상승…토론토시 월세 연간 24% ‘껑충’
11월 전국 평균 2024불, 작년 대비 12%↑. 한인밀집 노스욕 25.8% 급등Rentals.ca, 어바네이션 자료캐나다 전역의 임대료가 지속 상승하면서 지난달에 평균 2,024달러를 기록했다. 이에 세입자들은 1년 전에 비해 월세를 224달러 더 부담해야 했다.Rentals.ca와 어바네이션의 새로운 임대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1월 전국 평균
2022-12-15
Image
중앙은행 기준금리 0.5%P 인상→4.25%로…주택시장에 타격
인플레이션 억제 위해 올해 7번째 연속 올려…2008년 1월 이후 최고치티프 맥클렘 중은총재, 경기침체 우려에 속도조절 시사캐나다 중앙은행(Bank of Canada)은 7일(수) 금융정책회의서 기준금리를 4.25%로 0.5%포인트 인상했다.급등하는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해 중은이 지난 3월 금리 인상을 시작한 이후 7번째 연속 올린 것이다.
2022-12-08
Image
새해에도 허리띠 졸라매야…캐나다 가정 식품비 1,065불 더 부담
캐나다식품가격보고서 “4인 가구의 경우 총 1만6,288불 지출할 것” 전망캐나다인들은 새해에도 식품가격 상승을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최근 발표된 캐나다식품가격보고서에 따르면 내년에도 식료품 가격이 계속 올라 국내 가정에서 이를 구입하기 위한 비용이 2023년에 최고 7%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4인 가족의 경우 연간 총 식료품
2022-12-08
Image
신용카드 사용 증가로 캐나다인들 부채 급증
신용평가사 에퀴팩스 “3분기 빚 작년보다 7.3% 증가”캐나다인의 신용카드 사용이 늘면서 비모기지(non-mortgage) 부채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신용평가사 에퀴팩스(Equifax)에 따르면 지난 3분기 국내인의 부채 총액은 2조3,600억 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7.3% 늘어났다.에퀴팩스는 “팬데믹으로 억눌렸던 소
2022-12-08
Image
올해 모기지 이자 작년보다 250% ‘껑충’
5년 고정 이자율 2.09%에서 5.24%로…내주 추가 금리 인상 예상올해 캐나다에서 집을 구매한 소유주들은 높은 금리로 인해 작년에 비해 모기지이자를 훨씬 더 지불한 것으로 드러났다.모기지전문 웹사이트 ‘Ratehub.ca’에 따르면 모기지 이자 부담이 올해 주택을 산 경우 작년에 비해 약 250% 늘어났다.일례로 모기지
2022-12-01
Image
캐나다 3분기 경제성장 호조에도 우려 목소리
에너지자원 수출에 힘입어 연간 2.9%, 분기 0.7% 증가전문가들 “금리 상승에 따른 소비지출 감소 시작” 경고캐나다 경제가 지난 분기에 예상보다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지만 전문가들의 우려 목소리가 나왔다.연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3분기 국내총생산이 작년 동기대비 2.9% 증가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금리 급등에 따른 소비지출 감소가
2022-12-01
Image
모기지 이자 비용 90년대 거품 붕괴 이후 최고…"현재가 더 위험" 경고
경제전문가들 “가계 부채와 집값이 역대 침체기보다 높아…심각한 붕괴 올 수도”국내 주택 모기지 이자 비용이 지난 90년대 초의 거품 붕괴 이후 최고치인 가운데 현재 시장의 위험성이 훨씬 더 크다고 경고됐다.경제전문가들은 국내 가계의 부채와 주택가격이 역대 침체기보다 높은 수준이라며 심각한 붕괴가 올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연
2022-11-24
Image
캐나다 물가상승률(10월) 6.9% 유지
3개월 하락세 멈춤…휘발유-식료품 가격 급등캐나다의 지난달 물가상승률이 전달 수준으로 유지됐다.역대 최고 수준인 국내 인플레이션이 이전 3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으나 다시 식료품과 휘발유 가격 상승 탓에 멈춰선 것이다.연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10월 소비자물가지수는 6.9%로 전달과 동일했다.이 기간 식료품 가격은 작년 동기대비 11% 상승하여
2022-11-17
Image
상추가 ‘금추’…공급부족으로 가격 치솟아
상추가 ‘금추’가 됐다.로메인 등 채소의 생산량 저하와 공급 부족으로 가격이 폭등했기 때문이다. 이에 식품점 가판대에서 상추가 사라지고 있다.현재 공급업체의 상추 가격은 예년에 비해 3~4배 비싸졌다. 농산물 도매업자들은 상추의 수요가 공급을 초과하고 있어 한동안 가격 압박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했다.이에 따라 일부 레스토랑은 상추 등이
2022-11-17
Image
주택시장 호황기 인기누린 사설 대출업체들도 모기지 요건 강화
경제 불확실성 직면 따라…시중은행 승인 거절된 바이어들 자금마련 ‘암담’주택가격이 급락하고 이자율은 급등함에 따라 사설 대출업체들이 모기지 자격요건을 강화하고 나섰다.이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의 모기지 승인 조건을 맞추지 못해 사설업체로 눈을 돌린 주택 구매자들이 자금 마련에 점점 어려움을 겪고 있다.업계 전문가들에 따르면
2022-11-17
Image
금리 급등에 모기지 트리거 비율(trigger rate) 도달 늘어
전문가들 “월 상환부담 증가, 변동 모기지 소유자들 대책 서둘러야”고금리와 인플레이션에 건축허가(9월) 월간 17.5% 급락캐나다 중앙은행이 지난 수개월 금리를 공격적으로 인상하면서 최근 모기지가 트리거 비율(trigger rate)을 넘어 상환 부담을 느끼는 주택소유자들이 늘고 있다.이는 모기지 상환액이 전부 이자 지불로 가고, 원금
2022-11-10
Image
캐나다 새 일자리(10월) 10만8천개 창출. 실업률 5.2%
“임금인상.물가상승이 추가 금리 인상을 부르는 악순환 우려”캐나다는 지난달 새 일자리 10만8천개를 창출했다. 이는 전문가들의 예상을 깨고 정규직을 중심으로 크게 늘어난 수치다.연방통계청에 따르면 이전 4개월 연속 고용 감소 또는 소폭 상승의 부진을 겪은 뒤에 큰폭 증가한 것이다.또한 이자율 상승에 따라 국내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가 커
2022-11-10
Image
캐나다인, 주택시장 침체와 이자율 급등으로 자산 손실 빨라져
로열은행(RBC) “2분기에만 9000억달러↓. 앞으로 더 늘어날 것” 전망“팬데믹 기간 쌓은 4조달러 예상보다 빠르게 소모 시작”주택시장 침체와 이자율 급등으로 캐나다인이 팬데믹 기간에 쌓은 자산을 빠르게 잃고 있다.로열은행(RBC)의 새 보고서에 따르면 팬데믹 기간에 집값을 52%나 끌어올린 부동산 붐
2022-11-03
Image
“캐나다 경제성장 거의 멈췄다”
연방통계청, 8월 국내총생산 0.1% 증가 불과캐나다 경제성장이 거의 멈췄다.연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8월 국내총생산(GDP)은 0.1% 증가에 그쳤다.이 기간 제조업 부문이 부진했으며, 그나마 서비스 부문의 활기로 마이너스 성장률을 모면했다.건설 부문은 5개월째 위축됐으며 제조, 광업, 에너지 부문도 부진했다. 반면 도소매, 농업, 공공 부문은 호조였다.
2022-11-03
Image
“캐나다 내년에 우유가격 또 오른다”
2월에 2.2%↑. 1년새 13%(리터당 10센트) ‘껑충’캐나다 우유가격이 또 오른다.낙농위원회는 물가상승을 감안해 내년 2월 1일 우유가격을 2.2%(리터당 약 2센트) 인상하는 안을 승인했다. 지난 2월 8.4%(리터당 6센트), 9월 2.5% 올린 후 불과 5개월 만에 재차 인상하는 것이다.통상 우유가격은 매년 한 차례
2022-11-03
Image
“국내 가계 연말연시 지출 줄일 것”
캐나다 유통업체들 서둘러 할인판매 나서고물가와 경기침체 우려로 국내 가계가 연말연시 지출을 줄일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대목을 앞둔 업체들이 고민에 빠지면서 서둘러 할인판매에 나서는 모양새다.딜로이트에 따르면 오는 연말연시에 선물 구매 등을 위한 각 가정의 평균 지출액이 1,520달러로 작년보다 17% 감소를 내다봤다.이에 따라 유통업체들은 세일기간을 늘이
2022-11-03
Image
캐나다 중앙은행, 기준금리 0.5%포인트 인상→3.75%로
인플레이션 통제 위해 올해 6차례 올려…추가 인상 필요성 강조캐나다 중앙은행은 인플레이션을 통제하기 위해 올해 여섯 번째 기준 금리를 인상했다.26일(수) 중은은 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상한 3.75%로 조정했다. 대부분의 금융계에서 이날 0.75%P 인상을 예상했으나, 공격적인 인상이 국내 경제를 침체에 빠뜨릴 수 있다는
2022-10-27
Image
“캐나다 경기침체 내년부터 현실화된다” 경고
캐나다의 경기침체가 내년에 현실화 될 것이라는 주장이다.최근 마크 카니 전 연방중앙은행 총재는 “앞으로 세계적으로 경기 후퇴가 일어날 것이며, 캐나다 역시 침체를 겪을 가능성이 높다”고 경고했다.카니 전 총재는 지난 2008년부터 2013년까지 중은 총재를 역임했고, 이후 7년 동안은 영란은행(Bank of England) 총재직을 맡
2022-10-27
Image
‘RBC’, 캐나다 브랜드 파워 1위···세계 57위
2022년 캐나다에서 가장 가치 있는 브랜드에 RBC(Royal Bank of Canada)가 올라섰다.영국 런던 본사의 브랜드 컨설팅 기업인 칸타(Kantar)가 최근 발표한 ‘캐나다 브랜드 파워 Top40‘에 따르면, RBC 브랜드 가치는 2년 전보다 74% 상승한 약 377억 달러(US)인 것으로 조사됐다. 전 세계 기업 순위에서
2022-10-27
Image
인력난 탓에 캐나다 제조업계 연간 130억불 손실
캐나다 기업들이 인력난으로 인해 지난 1년간 130억달러에 달하는 손실을 본 것으로 조사됐다.제조수출업체연합(CME)은 전국 17개 산업 563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연례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62%의 제조업체가 인력 부족에 따른 납품 지연으로 인해 총 72억 달러에 달하는 매출 손실을 입었다. 43%는 신규 투자 계획을 연기하거나 취소해 54억
2022-10-27
Image
캐나다 9월 물가상승률 6.9%. 3개월 연속 오름폭 둔화
휘발유 가격 하락 영향···식료품값은 41년 만에 최고 상승 기록캐나다의 지난달 물가상승률이 3개월 연속 둔화했지만 식료품 가격은 4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연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9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6.9%로, 전달의 7.0%와 7월의 7.6%보다 낮아졌다. 지난 6월에는 40년 만에 최고치인 8.1%
2022-10-20
First 1 2 3 4 5 6 7 8 9 10 La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