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Image
“'24시간 도시' 지고, '18시간 도시' 부상한다”
2021년도 부동산시장…'덜 붐비고 덜 비싸고 성장잠재력 큰’ 도시뜰것PwC & ULI 보고서 전망올해 부동산시장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불확실한 경제에도 불구하고 전례없는 성장을 구가했다. 그러나 코로나 2차 확산이 현실화되면서 내년도 시장 동향에 대한 업계의 촉각이 곤두서고 있다.세계 4대 회계법인 PwC와 최
2020-12-03
Image
“무스코카 카티지, 전국서 가장 비싼 휴양 커뮤니티”
코로나 재택근무 증가로 온타리오 카티지 가격 급상승할 것으로 전망 로열르페이지 부동산 분석 온타리오 카티지가 휴양 목적에서 점점 일을 위한 장소로 변하면서 가격이 뛰고있다.부동산회사 로열르페이지(Royal LePage)의 ‘겨울철 휴양지 보고서’에 따르면 내년에 온주 휴양주택 가격이 10% 상승할 전망이다. 올해 첫 9개월간 평균가격이
2020-12-03
Image
광역토론토 주택시장 기록행진…외곽 단독 선호 뚜렷
11월 집값 13% 상승(단독 15%↑ - 콘도 2%↓)…거래 24% 증가광역토론토(GTA) 주택시장이 기록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에도 외곽지역의 단독주택 선호 현상이 뚜렷했다.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에 따르면 지난 11월 GTA 주택가격은 95만5,615달러로 지난해 동기대비 13.3% 상승했다. 단독주택이
2020-12-03
Image
TRREB, 오래된 부동산 매매정보 제거 시도. 공정위 대응 주목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가 일부 온타리오 부동산회사들에게 웹사이트에서 오래된 매매 데이터를 제거토록 시도해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의 대응이 주목된다.TRREB은 일부 회원들에게 2년이 넘은 판매 가격은 더 이상 공개할 수 없다고 지시했다가, 규칙과 정책에 따라 여전히 사용할 수 있다고 한발 물러섰다.부동산 세부정보 공개는 한동안 업계의 뜨거운 사
2020-12-03
Image
“콘도 팔고 외곽의 넓은 주택으로 이사가고 싶은데…”
코로나 팬데믹으로 토론토 콘도 팔기 어려워져 이사계획 속속 포기코로나 팬데믹으로 토론토 콘도 팔기가 어려워졌다. 이에 외곽의 마당이 있는 주택을 구입해 이사하려던 계획을 속속 포기하는 상황이다.J씨는 지난달 토론토 콘도를 시장 매물로 내놓고, 가족들이 생활하기 적당한 교외의 단독주택을 알아봤다. 그러나 콘도가 팔리기는커녕 쇼잉 한번 없었다. 게다가 같은 건
2020-11-26
Image
한인 밀집지역 노스욕 임대료, 토론토 다운타운 앞질러
<CREA 자료> 전국 주택시장 강세 지속..집값 작년대비 15.2%-거래 32% 급증한인들이 밀집해 있는 노스욕의 임대료가 토론토시(다운타운을 포함한 구 토론토)를 앞지르는 현상이 나타났다.최근 Rentals.ca가 발표한 ‘전국 임대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0월 기준콘도, 단독주택, 타운하우스, 임대아파트, 지하실 임대
2020-11-19
Image
광역토론토 ‘소형 콘도’ 수요 급감...‘대형’보다 거래기간 더 오래 걸려
코로나 여파로 주택시장 추이변화 조짐…팔리는데 6개월 이상 가기도광역토론토(GTA) 주택시장에 추이변화 조짐이 일고 있다. 일반적으로 도심의 경우 소형 콘도에 수요가 몰렸으나, 코로나 여파로 지난달 거래기간은 대형보다 오래 걸렸다.그동안은 작은 콘도에 비싼 거주비용을 부담하면서도 도시의 낭만을 찾는 것으로 위안을 삼았으나, 코로나 시대로 더 이
2020-11-12
Image
펄펄 끓는 광역토론토 주택시장-코로나 팬데믹에도 상승 행진
광역토론토(GTA) 주택시장이 코로나 팬데믹에도 4개월 연속 기록행진을 이어갔다. 특히 토론토 다운타운의 콘도미니엄보다 외곽지역의 단독주택을 선호하는 현상이 두드러졌다.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에 따르면 지난 10월 평균 주택가격은 96만8,318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13.7% 상승, 거래는 1만563채로 25.1% 급증했다.특히 단독주택 평균가격이
2020-11-05
Image
토론토 콘도 월세 속속 하락 “세입자 주도 시장”. 일부 작년대비 16%↓
“코로나로 떠난 사람 많지만 내년엔 사정 달라질 수도…낮은 비용으로 생활할 기회”토론토 도심지의 생활을 원했으나 비싼 임대료 때문에 망설였던 세입자라면 지금이 적기일 수 있다. 일부 지역의 월세가 1년 전에 비해 16%나 하락했기 때문이다.코로나 팬데믹 이전에 월세 3,100~3,500 달러 선이던 영스트릿 인근의 콘도가
2020-10-29
Image
“이왕이면 산뜻하고 깨끗한 새 집에서”-신규주택 판매 급증. 17년 만에 최고치
광역토론토(GTA)의 신규주택 판매가 급증세를 이어갔다.건축토지개발협회(BILD)에 따르면 지난달 신규주택(단독, 반단독, 링크 및 타운하우스) 판매는 작년 동기 대비 168% 급증하며 동월기준 17년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이는 지난 8월의 355% 증가보다는 덜 극적이지만, 지난 10년간 평균치를 2배나 넘어선 것이다. 이 기간 신규주택 벤치마크 가격은
2020-10-29
Image
“집값 계속 오를 것” “이젠 내릴 것” 헷갈리는 전망
CMHC 하락 전망 “더 이상 믿을 게 못돼” vs. "여전히 유효"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가 코로나 팬데믹에 따른 실업률 상승, 소득감소 등을 들어 주요 도시의 집값 하락을 전망해온 가운데 경제전문가들의 의견은 “더 이상 믿을 게 못된다”와 "여전히 유효하다“로 엇갈리고
2020-10-22
Image
온주, 코로나 다발지역 ‘오픈하우스’ 금지
온타리오주는 코로나 핫스팟 지역에 대한 주택 오픈하우스를 금지시켰다.따라서 코로나 재확산으로 경제봉쇄 2단계에 돌입한 토론토, 필, 오타와는 지난 17일부터, 욕지역은 19일부터 4주간(28일) 오픈하우스를 할 수 없다. 이들 지역은 지난 3월에 이어 두 번째 오픈하우스 금지 조치다.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와 온타리오부동산협회(OREA)는 주정부의 오
2020-10-22
Image
‘코로나 시대’ 무색…광역토론토 주택시장 또다시 역대 최고기록 수립
높은 수요, 낮은 모기지 힘입어 9월 평균가격 작년 대비 14% 상승, 거래량 42% 급증광역토론토(GTA) 주택시장이 높은 수요와 낮은 모기지 이자율에 힘입어 또 다시 역대 최고기록을 세웠다.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에 따르면 지난 9월 평균 주택가격은 96만772달러로 작년 동기대비 14% 올랐다. 거래는 1만1,083채로 42.3% 급증했다.TRR
2020-10-08
Image
캐나다에서 가장 인기있는 주택시장은?. 오타와, 몬트리올, 나이아가라…
코로나로 재택근무 확산따라 집값 상승률 최고로 부상. 토론토-밴쿠버는 예상외 순위 밖/최근 캐나다부동산협회(CREA)가 발표한 지난 8월 캐나다 평균 주택가격이 18.5% 급등(본보 9월18일자)한 58만6,000달러로 신기록을 세운 가운데 광역토론토(GTA)의 집값 상승률을 앞지른 도시들이 있어 주목된다.수년간 강세를 보여온 GTA의 이 기간 집값은 작년
2020-10-01
Image
광역토론토 신규주택 판매 355% 급증…녹색공간 선호 뚜렷
BILD “팬데믹과 저모기지율 영향”…8월 콘도 분양 작년대비 159%↑코로나로 인한 팬데믹과 기록적으로 낮은 모기지율로 광역토론토의 신규주택 시장이 뜨거웠으며 녹색공간 선호도 뚜렷했다.최근 건축토지개발협회(BILD)에 따르면 지난 8월 새 주택(단독, 반단독, 링크 및 타운하우스(적층 제외)) 판매가 전년동기 대
2020-10-01
Image
“이왕이면 쾌적하고 큰 집에서” 토론토시 외곽으로 이주하는 사람들 급증
코로나 여파로 재택근무 확산. 다운타운 콘도 팔아 해밀턴 등 주택구입 봇물 /해밀턴시/코로나 여파로 재택근무가 현실화되면서 토론토 다운타운의 콘도를 팔아 해밀턴 등지의 넓은 주택을 구입해 이사하는 현상이 러시를 이루고 있다.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최근 온주 남서부지역이 크게 부상하고 있으며, 도미노 효과로 나이아가라, 포트 에리까지 주택 거래와 가격이 들썩이고
2020-09-24
Image
“캐나다 주택시장 코로나19 팬데믹에 과대평가된 측면 있다”
CMHC “일부 지역의 집값은 전문가 예상치 넘어서”. ‘보통 위험 수준’ 주장 /캐나다 주택시장이 활황인 가운데 코로나19 팬데믹에 과대평가 상황으로 주장됐다.캐나다모기주택공사(CMHC)에 따르면 일부 지역의 주택가격은 인구증가, 가처분 소득, 모기지 이자율 및 고용에 근거한 전문가들의 예상치를 뛰어 넘었다.주택
2020-09-24
Image
“내년엔 꼭 내집 갖고 싶다” 코로나 와중에도 주택구입에 대한 관심 고조
모기지협회 설문조사 결과, 주택소유주 60%-세입자 55% “코로나 이후 소득 늘었다” 응답 /코로나19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내년에 주택을 구입할 예정인 캐나다인 수가 증가했다.국내 1만2000여 모기지 브로커가 회원으로 가입한 캐나다모기지협회(MPC)의 최근 설문조사에서 특히 넓은 야외공간을 원하는 임차인들 사이에서 이같은 현상이 뚜
2020-09-17
Image
캐나다 주택시장, 토론토 강세 힘입어 또다시 신기록
CREA, 8월 전국 거래 작년대비 34% 급증-평균 집값 19%↑ /캐나다 주택시장이 토론토 지역의 강세에 힘입어 또다시 신기록을 세웠다.캐나다부동산협회(CREA)에 따르면 지난 8월 전국 주택거래는 작년 동기 대비 33.5% 급증했고, 전달에 비해 6.2% 증가하며 동월 기준 최고치를 달성했다. 단, 지난 6, 7월과 달리 주요도시의 60%만
2020-09-17
Image
캐나다 주택신축 3개월 연속 증가세…광역토론토 콘도 등 다가구가 주도
국내 주택신축이 지난달 광역토론토(GTA) 다가구주택을 중심으로 3개월 연속 증가세를 유지했다. 그러나 코로나19가 연말까지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됐다. 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에 따르면 지난 8월 계절적 요인을 감안한 연간 환산 신축건수는 26만2,396채로 지난 7월(24만5,425채)보다 7% 증가했다. 이는 전문가들의 예상치인 22만
2020-09-10
Image
광역토론토 주택시장 역대 최고 기록 행진
TREEB, 8월 평균가격 작년 대비 20%↑, 거래량 40% 폭증/광역토론토(GTA) 주택시장이 역대 최고 기록 행진을 이어갔다.토론토부동산위원회(TREEB)에 따르면 지난 8월 평균 주택가격은 95만1,404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20.1% 올랐다. 거래는 1만775채로 40.3%나 폭증했다.TRREB은 “지난 봄 코로나19 사태로
2020-09-03
Image
광역토론토 임대료 속속 하락세…“세입자들 반색”
광역토론토(GTA)의 월세가 속속 하락하고 있어 세입자들이 한시름 놓아도 될 것 같다.최근 TorontoRentals.com과 Bullpen Research & Consulting의 조사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모든 주택 유형의 평균 월세가 작년 동기대비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다.지난 7월 토론토시의 임대비는 작년보다 10.6% 떨어지면서 8개월 연속
2020-08-27
Image
온주법원, '클로버 콘도' 내달 4일까지 합의 권고
법정관리중인 토론토 클로버 콘도 프로젝트(영/웰슬리)를 인수한 콩코드 퍼시픽(Concord Pacific)이 분양자들에게 계약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돈을 내라고 제안(본보 7월24일자)한 가운데 온주법원이 오는 9월4일(금)까지 지불액에 합의할 것을 권고했다.현재 한인을 포함한 분양자들은 콩코드가 올린 가격만큼 차액을 지불하고 계약을 유지하려는 경우
2020-08-27
Image
“지금 코로나 시대 맞나?”…캐나다 주택시장 역대 최고 수준
CREA, 7월 거래40년만의 최다(작년 동기대비 30% 급증). 집값 14% 상승 /캐나다 주택시장이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도 아랑곳 않고 역대 최고기록을 세운 가운데 전문가들은 “최근 반등이 가히 놀라운 수준”이라는 반응이다.캐나다부동산협회(CREA)에 따르면 전국에서 지난달 6만2,355채가 거래돼 작년 동기보다 30% 급증했다.
2020-08-20
Image
주택신축 급증…콘도 등 다가구 주도
지난 7월 국내 주택신축이 광역토론토를 중심으로 급증했다.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에 따르면 지난 7월 계절적 요인을 감안한 연간 환산 신축건수는 24만5,604채로 지난 6월(21만2,095채)보다 16% 증가했다. 전문가들의 예상치인 21만 채를 크게 넘어선 것이다.광역토론토(GTA)와 밴쿠버 등이 견인한 도심지 신축이 연환산 23만1,995채로 전
2020-08-13
Image
코로나 와중에 광역토론토 주택시장 ‘펄펄’…가격-거래 역대 최고 기록 행진 ?
TREEB, 7월 평균가격 작년 대비 17%↑, 거래량 30% 급증…“한여름 비수기 무색” 광역토론토(GTA) 주택시장이 한여름 비수기를 무색케하며 뜨겁게 달아올랐다.토론토부동산위원회(TREEB)에 따르면 지난 7월 평균 주택가격이 94만3,710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16.9% 뛰었다. 거래는 1만1,081채로
2020-08-06
Image
“전원생활 즐기며 집에서 일하니 스트레스가 ‘확’...평소 꿈꿔온 삶이 현실로”
코로나가 만든 새로운 풍속도..젊은 세대들도심 벗어나 외곽으로 옮기는 현상 증가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재택근무가 일상화 되면서,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전원생활을 즐기며 일하려는 사례가 늘고 있다.복잡한 도시를 떠나 경치가 좋고 한적한 곳에서 여유로운 삶을 만끽하려는 평소의 꿈을 실현하는 새 풍속도가 나타나고 있는 것.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최근 고객들 사이에
2020-07-24
Image
“클로버 콘도 유지하려면 돈 더 내야…아니면 계약 취소”
분양자들 “상세 재무자료 확인해야”법정관리중인 크레스포드의 클로버 프로젝트(다운타운 영/웰슬리)를 인수(본보 6월12일자)한 콩코드 퍼시픽(Concord Pacific)이 분양자들에게 “더 많은 돈을 내고 유지하거나 계약을 취소하라”고 제안했다.이에 한인을 포함한 분양자들은 상세한 재무자료를 요구하고 나섰다. 기존
2020-07-23
Image
부동산 ‘오픈하우스’ 재개…업계 활기 기대
부동산 '오픈하우스'가 24일(금)부터 재개되면서 업계는 활기를 기대하고 있다.온주정부는 24일(금)부터 토론토와 필지역을 제외한 욕, 할턴, 듀람 등에서 중개인들의 '오픈하우스'를 허용한다.'오픈하우스'는 지난 4월초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금지했었다.이와 관련,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는 &ldquo
2020-07-23
Image
“토론토 집값 급등 막으려면 공급확대 정책에 초점을 둬야” 업계 촉구
토론토부동산위원회, 재산세 납부 연기-모기지 스트레스테스트 유연성 등도 권고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도 토론토의 집값이 꾸준히 오르는 가운데 부동산 업계는 정부의 경제회복 계획에 있어 주택공급 확대를 촉구했다. 수요 급증으로 집값이 뛸 수 있다는 것이다.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는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 극복 상황에서 주택을 사고자 한다. 경제가
2020-07-16
Image
“캐나다 주택시장, 예상보다 훨씬 빠르게 회복”
6월 집값 작년동기대비 6.5% 상승…거래도 15% 증가캐나다 주택시장이 코로나 여파를 조기 극복하는 신호를 나타냈다. 지난달 거래와 가격 모두 업계의 예상보다 빠르게 회복하는 모습을 보였다.캐나다부동산협회(CREA)에 따르면 지난 6월 전국 기존주택 평균가격은 53만9,000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6.5% 올랐다. 거래는 4만1,628채로 연
2020-07-16
Image
광역토론토 주택가격 사상 최고치 기록…코로나 팬데믹에도 강세 이어져
TREEB 발표, 6월중 집값 작년 동기 대비 12%나 급등 “하반기 시장 매우 긍정적” 기대감광역토론토(GTA) 주택가격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급등세를 유지해 하반기 시장에 대한 긍정적인 기대감을 이끌었다.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에 따르면 지난 6월 GTA 평균집값은 93만869 달러(작년
2020-07-09
First 1 2 3 4 5 6 7 8 La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