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Image
“GTA 지자체들 건축허가 지연으로 개발 기간 및 비용 급증”
“신청서 승인 2년 전보다 40% 오래 걸려…비용 30% 이상 상승…구매자에 전가"BILD 벤치마킹 보고서광역토론토(GTA) 지방자치단체의 건축허가 지연으로 개발 기간 및 비용이 크게 늘어났다.건축토지개발협회(BILD)가 최근 발표한 벤치마킹 보고서에 따르면 GTA에서 건축 신청서를 승인하는데 2년 전보다 평균
2022-09-29
Image
부동산 중개 업무 과정에서 인종 및 성소수자 등 차별 심각
중개인 3분의 1 이상 차별 경험…BIPOC 4명 중 1명 거래 거부당해OREA “부당한 차별 제기할 효율적인 체계 갖춰야” 주장부동산 중개인과 고객이 주택거래 과정에서 인종이나 성소수자 등에 대한 차별이 심각하지만, 이를 제기할 수 있는 효율적인 체계는 갖춰져 있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온타리오부동산협회(OREA)의 새로
2022-09-29
Image
최근 주택가격 하락에도 모기지율 급등으로 내집 마련은 요원
토론토연 21만3,950불 벌어야…스트레스 테스트장벽은 더욱 높아져Ratehub.ca 자료치솟던 집값이 연방중앙은행의 공격적인 금리 인상으로 하락하면서 내집 마련의 기대감이 높아졌으나, 모기지 이자율의 급등으로 여전히 엄두를 내지 못하는 상황이다.중앙은행은 기준금리를 지난 3월부터 이달까지 5차례에 걸쳐 무려 3%포인트나 인상해 현행 3.25%
2022-09-29
Image
캐나다 집값 연말까지 2.2% 하락 전망
부동산중개업체 리맥스 보고서캐나다 주택가격이 연말까지 2.2%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최근 부동산업체 리맥스(Re/Max)의 전망보고서에 따르면 이자율 급등, 기록적인 인플레이션, 글로벌경제적 불확실성 등이 9월부터 12월 사이에 전국 집값의 하락을 이끈다. 리맥스는 조사 대상 30개 지역 중 18곳에서 연말까지 거래량이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반면 7곳
2022-09-29
Image
과열 주택시장서 인스펙션 없이 구입했다가 ‘재앙’
코로나 팬데믹 기간 ‘컨디션’ 없는 오퍼 수두룩…수만불 수리비로 낭패▲메간 다라치 부부가 인스펙션 조건 없이 구입했다가 낭패를 당한 집 앞에 앉아있다.지난 코로나 팬데믹 기간에 주택시장이 과열되면서 인스펙션 조건 없이 구입했다가 낭패를 당한 사람들이 있다.메간 다라치 부부에게도 2021년 여름에는 새 집을 찾는 일이 &ls
2022-09-22
Image
캐나다 주택시장 조정 6개월 만에 마무리 되나?. 하락세 둔화
CREA, 8월 집값 월간 1.9% 상승, 연간 3.9% 하락…거래 월간 1% 소폭 감소캐나다 주택시장이 급격한 금리 인상에 따른 조정을 6개월 만에 마무리하는 신호를 나타냈다.지난 2월에 정점을 찍은 후 거래와 가격 모두 하락세를 보이다 지난달 그 폭이 줄어들면서 업계는 조심스럽게 분위기 전환을 언급하기 시작했다.캐나다부동산협회(CREA)에
2022-09-22
Image
캐나다 8월 주택신축 전달보다 3% 감소
지난달 전국 주택신축이 전달보다 3% 감소했다.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에 따르면 지난 8월 계절적 요인을 반영한 연환산 주택신축은 26만7,443채로 전달(27만5,158채)보다 7,715채 줄었다.이 기간 도시지역의 신축 건수가 24만6,771채로 작년보다 3% 감소했다.이중 콘도미니엄, 임대아파트 및 모든 다가구주택 신축이 18만7,602채로 4%
2022-09-22
Image
금리가 치솟아도 초호화 주택시장은 별 영향 안받아
토론토 7월 400만불 이상 저택 평균가 연간 최고…올해만 9% 올라초호화 주택시장은 치솟는 금리에도 영향을 받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400만달러 이상의 저택을 구입하는 갑부들은 모기지 없이 거의 현금주고 집을 구매하기 때문.엥겔&뵐커스(Engel & Volkers, 독일계 글로벌회사)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토론토 일반주택
2022-09-15
Image
“이번 가을이 내집 장만의 적기?. 바이어들 시장 바닥만 기다려”
부동산회사 리맥스 “광역토론토 구매자들 희망 안고 재진입 할 것” 예상올해 광역토론토(GTA) 주택시장은 한마디로 롤러코스터를 탔다. 연초에는 집값 급등과 오퍼 전쟁을 치렀으나 봄바람이 불면서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에 따라 구매자 주도시장으로 돌변했다.중은의 급격한 금리 인상으로 가격과 거래 모두 크게 흔들렸으나 가을로 접어들면서 회복
2022-09-08
Image
광역토론토 집값 하락하자 구매 돌아왔나?…거래 전달보다 15% 증가
8월 자료, 작년대비 34% 감소 불구 이전 4개월보다 낮아…평균 가격 0.9% 소폭 상승TRREB “기존 모기지 보유자에 대해서는 스트레스 테스트 없애줘야”최근 광역토론토(GTA) 집값이 하락하자 구매가 일부 돌아온 모양새다. 지난달 거래가 전달보다 15% 증가했고, 작년 대비로는 34% 감소지만 이전 4개월보다 폭이 낮
2022-09-08
Image
“캐나다 주택가격, 최고 25% 하락…시장은 연착륙 할 것”
TD은행 “팬데믹 기간 46% 급등해 일부 조정…거래 35% 감소” 전망캐나다 주택가격이 금리 상승과 거래 둔화 영향으로 최고 25%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팬데믹 기간에 집값이 46%나 급등한 만큼 이의 일부 조정에 해당하며 시장은 연착륙을 한다는 예측이다.TD은행의 새 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주택시장은 올해 2월
2022-09-01
Image
“전국적으로 신규주택 1만6,000채 공급할 것”
캐나다 정부, 노숙인 등 취약계층 위한 주거지도 약속연방정부가 신규주택 1만6,000채 공급에 대한 부동산정책을 발표했다.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지난 30일(화) 키치너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연방정부의 주택혁신기금 임대프로그램과 신속주택건설 프로젝트에 대한 추가 예산을 통해 신규주택을 공급할 것이다. 주택가격을 안정화하고 저소득 가구와 원주
2022-09-01
Image
“캐나다 주택시장, 침체하고는 있으나 붕괴하는 일은 없을 것”
로열은행 새 보고서 “이민자와 소규모 가구 늘어 장기적 수요 증가” 전망-케이트 최 교수 “가구 수 늘어나면 더 많은 주택 필요…집값 압박”-필 소퍼 로열르페이지 CEO “내년 봄철에 시장이 다시 힘 받을 것”캐나다 주택시장이 침체하고 있으나 붕괴는 일어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됐다.
2022-08-25
Image
GTA 주택시장 냉각에도 일부 지역 단독주택은 수요 강세
부동산회사 리맥스 “금리 인상으로 집값 하락하자 바이어 돌아와” 주장광역토론토(GTA) 주택시장의 냉각에도 불구하고 일부 지역의 단독주택 수요가 강세를 보였다.부동산회사 리맥스의 ‘2022 RE/MAX Hot Pocket Communities Report’에 따르면 연방중앙은행의 금리인상 영향으로 집값이 하락하자
2022-08-25
Image
“내집 장만하고는 싶은데…” 대부분 밀레니얼 세대, 도시 떠나야 가능
로열르페이지 부동산 “우울한 전망에도 역사상 최고 주택 소유율 기록할 것” 전망설문조사, 무주택 26~41세 2/3 “언젠가는 집 소유”…52% “타 지역으로 이사”내집 마련하기를 희망하는 캐나다 밀레니얼 세대는 좋아하는 도시에 머물거나 꿈을 실현하기 위해 미련없이 떠나야 하는 어
2022-08-25
Image
GTA 상업용 부동산 투자 크게 증가…2분기 작년대비 43%↑
글로벌 부동산회사 에비슨영 “팬데믹 이후 환경에 자신감 보인 것” 분석광역토론토(GTA)의 지난 2분기 상업용 부동산 투자액이 작년 동기에 비해 43% 급증했다. 이는 작년 하반기부터 시작된 강세 행진을 이어간 것으로 팬데믹 이후 환경에 자신감을 보인 것으로 해석됐다.상업용 부동산회사 에비슨영(Avison Young)에 따르면 이 3개
2022-08-25
Image
캐나다 주택가격 작년 대비 5% 하락, 2월 고점보다 23%↓
금리 상승과 불확실성 여파로 7월 거래 29% 급감…5개월 연속 감소세CREA “중앙은행 수개월내 금리 인상 멈추면서 시장 안정될 것“ 낙관전국 주택가격이 지난달 작년 동기대비 5% 하락했다. 지난 2월의 고점보다는 23%나 떨어진 것이다. 금리 상승과 시장의 불확실성 여파로 지난 7월 거래는 29% 급감하면서 5개월 연속
2022-08-18
Image
임대료 큰폭 올라. 토론토시 2,691달러로 연간 24% 급등
한인 밀집지역 노스욕 월세 1베드룸 14.6%↑, 2베드룸 21.9%↑Rentals.ca, Bullpen Research & Consulting 자료상승하는 이자율, 감당할 수 없는 집값, 직장인들의 속속 사무실 복귀로 지난달 주요도시 임대료가 큰폭 올랐다.Rentals.ca와 Bullpen Research & Consult
2022-08-18
Image
온타리오, 인구증가 감안 2031년까지 150만채 신축 필요
싱크탱크 SPI “건축능력 충분치 않아…필-토론토-욕에 절반 공급” 주장온타리오주의 증가하는 인구를 따라잡기 위해 향후 10년간 150만채의 신규 주택 공급이 필요한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현재 건축능력은 이를 충족하기에 부족한 상황이다.오타와의 싱크탱크인 SPI(Smart Prosperity Institute)의 최근
2022-08-18
Image
캐나다 내집 마련 능력 30년 만에 최악
주택구입가능성지수(HAI) 1분기 42.8%까지 치솟아캐나다의 올해 1분기 내집 마련 능력이 1990년대 초반 이후 30년 만에 최악으로 집계됐다.연방중앙은행에 따르면 주택관련 비용으로 지출되는 가계의 가처분소득을 측정하는 ‘주택구입가능성지수’(HAI)가 지난 1분기에 42.8%까지 뛰었다.HAI가 높을수록 소득에서 주택비용 부담이 늘
2022-08-18
Image
캐나다 7월 주택신축 전달보다 1.1% 소폭 증가
전국 주택신축이 지난달 도시지역에서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전달보다 소폭 늘었다.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에 따르면 지난 7월 계절적 요인을 반영한 연환산 주택신축은 27만5,329채로 전달보다 1.1% 증가했다.이 기간 도시지역의 신축 건수가 25만4,371채로 작년보다 0.8% 감소했다.이중 콘도미니엄, 임대아파트 및 모든 다가구주택 신축이 19만5,9
2022-08-18
Image
GTA 주택시장 한여름에 싸늘한 냉기…'오퍼 전쟁' 초라하게 마감
금리 상승에 집값 5개월 연속 하락…일부 월간 30% 급락, 옥빌은 예외적 상승광역토론토(GTA) 주택시장은 한여름에도 싸늘한 냉기가 돌고 있다. 금리 상승 등의 여파로 5개월 연속 하락하며 올해 초의 '오퍼 전쟁'이 초라하게 마감됐다.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의 최근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에도 대부분 지역의 집값이 거래 감소와
2022-08-11
Image
“GTA 주택시장 조정, 지난 반세기 중 가장 깊을 것” 경고음
로열은행 “금리 급등에 시장 큰 충격…추가 인상으로 집값 수개월 하락” 전망광역토론토(GTA) 주택시장의 조정이 지난 반세기 중 가장 깊을 것으로 경고됐다.올해 초까지 과열됐던 GTA 시장의 집값은 이미 5개월 연속 하락한 가운데 로열은행(RBC)에 따르면 캐나다 중앙은행의 급격한 금리인상이 시장에 큰 충격을 주기 시작했다
2022-08-11
Image
킹(King township) 집값 ‘반토막’…”올초 ‘미친’(Crazy) 가격이 정상 찾은 것”
업계 “너무 올라서 떨어질 수밖에. 수개월전 이웃이 받은 가격 기대하면 안돼” 조언토론토 북쪽 킹(King township) 집값이 5개월 만에 반토막 났다. 그러나 업계는 올해 초의 ‘미친’(Crazy) 가격이 정상을 찾은 것이라는 입장이다. 그동안 너무 올라서 떨어질 수밖에 없었기 때문에 현재 집을 팔려는 경우
2022-08-11
Image
GTA 주택거래 작년대비 47% 급감…가격 5개월 연속 하락
“모기지 이자율 지속적 상승 영향…스트레스 테스트 재고해야” 여론 고조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 7월 자료지난달 광역토론토(GTA) 주택거래가 작년 동기대비 급감하고, 평균가격도 5개월 연속 하락했다. 이에 모기지 승인을 위한 스트레스 테스트를 재고해야 한다는 주장이다.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에 따르면 지난달 G
2022-08-04
Image
금리인상 여파에 광역토론토 새 콘도 건축 1만 유닛 지연
어바네이션 “높은 건축비용, 노동력 부족도 겪어…가격 계속 강세" 예상금리 인상으로 인해 광역토론토(GTA)에서 새 콘도미니엄 건축이 계획보다 1만 유닛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시장 조사기관 어바네이션에 따르면 GTA에서 올해 약 3만5,000 유닛의 신규 콘도가 출시될 계획였다. 그러나 상반기에 1만6,000 유닛 공급됐지만
2022-08-04
Image
캐나다 주택시장, 금리 상승과 향후 불확실성 영향으로 둔화 지속
6월 집값 작년 대비 2%↓…팬데믹 이후 첫 연간 하락…거래 24% 급감CREA 자료캐나다 주택시장이 금리 상승과 향후 불확실성 영향으로 지난달에도 둔화를 이어갔다.캐나다부동산협회(CREA)에 따르면 지난 6월 평균 집값은 66만5,849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2% 떨어졌다. 연간으로 집값이 하락한 것은 코로나 팬데믹 이후
2022-07-21
Image
캐나다 주택가격지수(HPI) 월간 최대 하락폭(1.9%)…온타리오 주도
로열은행(RBC) “내년 초까지 벤치마크 가격 13% 하락-거래 34% 급감” 전망캐나다 멀티리스팅(MLS) 주택가격지수(HPI)가 지난달 온타리오주의 주도로 사상 최대의 월간 하락폭을 기록했다. 이에 국내 전역의 주택시장 조정이 본격화하는 조짐이다.로열은행(RBC Economics)의 새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6월 HPI는 전달보다
2022-07-21
Image
“급격한 금리인상은 주택시장에 망치를 든 것과 같다”
BMO “현재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는 변동 6%, 고정 7% 이자율 감당해야”▲티프 맥클렘 캐나다 중앙은행 총재캐나다 중앙은행이 급등하는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최근 기준금리를 1%포인트나 올린 ‘울트라 스텝’을 밟은 가운데 몬트리올은행(BMO) 수석 이코노미스트가 “주택시장에 망치를 든 것과 같다&r
2022-07-21
Image
캐나다 6월 주택신축 전달보다 3% 감소
지난달 전국 주택신축이 전달보다 3% 감소했다.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에 따르면 지난 6월 계절적 요인을 반영한 연환산 주택 신축은 27만3,841채로 전달(28만2,188채)보다 8,347채 감소했다.이 기간 도시지역의 신축 건수가 25만7,438채로 작년보다 3% 감소하면서 주도했다.이중 콘도미니엄, 임대아파트 및 모든 다가구주택 신축이 19만7,
2022-07-21
Image
고급주택 시장도 팬데믹 이후 정상화 시작
캐나다의 고급주택 시장도 지난 팬데믹 기간에 강한 수요와 최저수준의 금리, 만성적인 공급부족에 힘입어 호황을 구가한 후 정상화를 시작했다.호화주택을 주로 취급하는 소더비 부동산에 따르면 모기지 이자율과 인플레이션, 지정학적 변동성이 높아지면서 수요를 약화시켰다. 이에 올해 2분기 들어 예전의 상태로 회귀하는 모습이다.소더비는 “단기적으로 흔들릴
2022-07-21
Image
“금리 공격적 인상시 2023년 중반까지 주택가격 5% 하락” 전망
CMHC “집값 붕괴는 발생하지 않아…내년 초까지 침체 겪을 것” 예상중앙은행이 금리를 공격적으로 인상할 경우 2023년 중반까지 전국 주택가격이 5% 떨어질 것으로 전망됐다.캐나다모기지택공사(CMHC)는 최근 보고서에서 중은이 금리를 빠르게 올릴 때와 완만하게 인상시의 집값 영향에 대한 2가지 시나리오를 발표했다. 또한
2022-07-14
First 1 2 3 4 5 6 7 8 9 10  Next La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