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Image
로열르페이지 부동산회사 “올 4분기 캐나다 집값 16% 상승” 전망
작년 6월 이후 1년반 만에 33%나 급등?... GTA 14.5% 오른 110만불 예상IMF는 글로벌 시장 폭락 경고부동산회사 로열르페이지가 최근 국제통화기금(IMF)의 글로벌 시장 폭락 경고에도 불구하고 올해 4분기 캐나다 집값의 16% 상승을 전망했다.필 소퍼 CEO는 “이번 겨울 주택시장은 비정상적으로 바쁠 것”이라며 국내 주택
2021-10-21
Image
광역토론토 임대시장,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빠르게 회귀
올해 3분기 공실률 3%로 균형시장 도달… 월세 속속 상승 추세광역토론토(GTA) 임대시장이 공실률 급락, 월세 상승 등 코로나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빠르게 회귀하고 있다.어바네이션의 최신 데이터에 따르면 주민들이 속속 도심으로 돌아옴에 따라 GTA의 공실률은 올해 3분기말에 3%로, 지난 1분기 6.4%, 2분기 5.1%에서 꾸준히 하락했다.
2021-10-21
Image
캐나다 주택 거래 6개월 만에 전달보다 소폭 증가…안정세 찾아가나
CREA, 9월 4만8,949채, 월간 0.9% 상승…평균가격 작년 동기대비 13.9% 올라지난달 캐나다 주택거래가 6개월 만에 전달보다 소폭 증가했다. 수개월째 급감하다가 안정을 찾는 신호가 나타난 것이다캐나다부동산협회(CREA)에 따르면 지난 9월 국내 전역에서 4만8,949채의 주택이 거래돼 전달(4만8,498채)보다 0.9% 늘었다.지난
2021-10-21
Image
캐나다 전국 9월 주택신축 둔화-연환산 25만1,151채, 전달보다 4.4%↓
전국 주택신축이 지난달 둔화했다.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에 따르면 지난 9월 계절적 요인을 반영한 주택신축이 25만1,151채로 전달(26만2,754채)에 비해 4.4% 감소했다.이 기간 도시 지역의 신축 건수가 22만3,055채로 작년보다 4.5% 줄었다. 도시의 콘도미니엄, 임대아파트 및 다가구주택 신축이 16만5,861채로 4%, 단독주택은 5만
2021-10-21
Image
내집 장만의 기쁨 뒤에 찾아오는 불청객…주택소유 부담 30년 만에 최악
캐나다인 2분기 소득대비 집 소유 비용 껑충…토론토 59.1%, 밴쿠버 무려 63.5%로얄은행(RBC) 자료캐나다의 주택시장이 강한 수요에도 공급부족으로 여전히 ??뜨거운 가운데 어렵게 실현한 내집 장만의 기쁨 뒤에 찾아오는 불청객이 있다. 바로 주택소유 비용부담이 30년 만에 최악 수준으로 토론토 등 일부 지역에선 집을 사고 나면 생활비가 없
2021-10-14
Image
광역토론토 9월 주택가격 18.3% 급등…신규 매물 34% 급감 탓
평균 집값 113만6,280달러, 거래량 18%↓…TRREB “내년 주정부 선거의 쟁점 될 것”광역토론토(GTA)의 지난달 평균 주택가격이 공급 부족 탓으로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에 따르면 지난 9월 GTA 평균 집값은 113만6,280달러로 작년 동기대비 18.3% 급등했다. 그러나
2021-10-07
Image
광역토론토 새 주택 벤치마크 가격 급등…작년 대비 30% ‘껑충’
건축토지개발협회(BILD) “더 많이 공급해야…새 집 짓는데 10년 이상 걸려”8월 평균가 152만불…작년 동기 대비 30% 급등광역토론토(GTA) 신규주택 가격이 급등했다.지난달 단독, 반단독, 타운하우스를 포함한 일반주택 공급이 역대 최저치에 근접하면서 높은 수요를 충족하지 못했기 때문이다.건축업계를 대표하
2021-09-30
Image
광역토론토 임대시장 본격 회복…평균 월세 5개월 연속 상승
8월 평균 임대료 2,097달러, 월간 0.9%↑… 윗비 6.6%-노스욕 1.3% 올라광역토론토(GTA) 임대시장이 본격적으로 회복하고 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지난해 초부터 1년 이상 하락했던 평균 월세가 최근 5개월 연속 상승했다.Bullpen Research & Consulting과 TorontoRentals.com에 따르
2021-09-30
Image
“加 주택시장 과열됐다”…토론토·해밀턴·오터와 등 고위험 평가
연방 주택공사(CMHC), 2분기 캐나다 취약성 등급 ‘고위험’으로 상향 조정캐나다 주택시장이 과열 양상을 보이면서 취약성 등급이 ‘고위험’(전분기 중간위험)으로 상향됐다.최근 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가 발표한 주택시장 분석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2분기에 토론토, 해밀턴, 오타와, 몬트리올, 핼리팩스, 몽턴
2021-09-30
Image
“첫 내집 마련을 더 쉽고, 더 공정하게…” 재집권 성공 자유당 주택공약들
연방총선에서 저스틴 트뤼도 총리가 이끈 자유당이 재집권에 성공한 가운데 큰 이슈 중 하나로 떠올랐던 주택정책 공약들을 상세히 집어본다.기본적으로는 캐나다의 심각한 주택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더 많은 집을 짓고, 더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하며, 외국인의 구입을 어렵게 하는 것.주택 소유와 관련해서는 40세 미만 젊은 세대가 첫 내집 마련을 위해 최대 4만달러
2021-09-23
Image
전국 주택신축 둔화(8월)… 연환산 26만239채, 전달보다 3.9%↓
재집권에 성공한 자유당 정부 “4년 안에 140만 채 공급” 선거공약에 기대전국 주택신축이 지난달 둔화한 가운데 재집권에 성공한 자유당 정부의 “4년 안에 140만 채 공급” 공약에 기대된다.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에 따르면 지난 8월 계절적 요인을 반영한 연환산 주택신축이 26만239채로 전달에 비해 3.9
2021-09-23
Image
“토론토의 스카이라인이 확 바뀐다”… 최고층 ‘Concord Sky’ 추진
개발사 콩코드(Concord Adex), 크레스포드의 YSL 인수해 95층(299미터) 새 타워로개발업체 콩코드(Concord Adex)가 토론토에 최고층(95층, 299미터) ‘Concord Sky’를 세운다. 완공되면 토론토의 스카이라인이 확 바뀌는 것이다.콩코드는 건설업체 크레스포드(Cresford Group)가 다운타운에서 추진
2021-09-23
Image
연방 총선 각 정당들 주택정책 관련 공약 “집값 상승 억제 못할 것”
민간단체 GS 분석(15점 만점) 결과 …자유당 10.5점 최상-보수당 4점 최하위 기록연방총선(20일)을 앞두고 각 정당들이 주택관련 공약을 내놓았으나 집값 상승을 억제하지 못할 것으로 지적됐다. 따라서 내집 마련의 꿈은 요원한 실정이라는 것이다.민간 연합단체인 GS(Generation Squeeze)는 자유당(Liberal), 보수당(Con
2021-09-16
Image
캐나다 임대시장 4개월(GTA 5개월) 연속 상승… 8월 전달보다 0.6% ↑
토론토시 1베드룸 월간 7.2% 올라, 2베드룸 0.8%↑…노스욕 각각 0.8%↑, 1.2%↑Rentals.ca & Bullpen Research 자료캐나다 임대시장이 4개월(GTA 5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Rentals.ca와 Bullpen Research에 따르면 지난 8월 전국 평균 임대료는 모든 유
2021-09-16
Image
광역토론토 8월 주택가격 13% 급등. 신규매물 43%나 급격히 줄어든 탓
평균 집값 107만 달러, 거래량 20%↓…TRREB “연방총선 공약은 공급 증가에 맞춰야”광역토론토(GTA) 주택가격이 지난달 새 매물 급감에 따라 큰폭 올랐다. 이에 연방 선거를 앞두고 각 정당들이 주택정책 공약을 내놓고 있으나 업계는 공급을 늘리는 것이 근본적인 대책이라고 지적했다.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
2021-09-09
Image
광역토론토 신규주택 가격 신기록. 공급 부족으로 판매는 부진
7월 벤치마크 지수, 일반주택 작년 대비 28.4%나 급등…콘도는 10% 상승광역토론토(GTA) 신규주택 가격이 코로나 팬데믹이 계속되는 가운데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건축토지개발협회(BILD)에 따르면 지난 7월 단독, 반단독, 타운하우스를 포함한 일반주택 벤치마크 가격이 평균 152만 달러로 작년 동기대비 28.4% 급등했다.콘도미니엄(적층
2021-09-02
Image
광역토론토 임대시장 4개월 연속 오름세…코로나 여파에서 급속 회복
7월 평균 임차료 2,078달러, 전월 대비 3%↑…토론토시 콘도 월세 5.3% 급등광역토론토(GTA) 임대시장이 코로나 여파에서 급속히 회복되고 있다.최근 TorontoRentals.com과 Bullpen Research & Consulting 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GTA 평균 임차료는 2,078달러로 전월 대비 3% 올랐
2021-09-02
Image
“주택시장 오퍼전쟁(Blind bidding) 범죄행위로 단속하겠다”
연방자유당 주택시장 안정화 공약에 찬반 엇갈려저스틴 트뤼도 총리가 자유당의 연방선거 공약으로 부동산 매물에 대한 업계의 관행인 블라인드 비딩(Blind bidding)을 형법으로 막겠다고 선언한 가운데 찬반이 엇갈리고 있다.온타리오부동산협회(OREA)는 25일 성명을 내고 "성실히 일하는 가족들을 범죄시하는 주택계획"이라는 반대 입장을
2021-08-26
Image
“내집 마련 더 쉽고, 더 저렴하게…’주택 구매자 권리장전' 도입할 것”
연방 자유당 야심찬 새 주택계획 선거공약 발표…첫집 장만에 세금혜택 등 제공 저스틴 트뤼도(자유당 당수) 총리가 24일(화) 해밀턴에서 열린 연방선거 유세에서 주택 추가 건축, 바이어 세금혜택(Buyers Tax Credit) 제공, 주택 구매자 권리장전(Home Buyers’ Bill of Rights) 도입을 포함하는 3단계 주택
2021-08-26
Image
부동산업계 “자유당 주택계획은 공급부족 해결 못할 것”
저스틴 트뤼도 총리의 자유당 주택계획 공약에 대해 부동산업계는 근본적인 공급부족 문제를 해결하지 못할 것으로 우려했다.연방선거를 앞둔 자유당의 계획에는 재집권하면 10만 채의 새로운 중산층 겨냥 주택건설을 대도시를 주축으로 가속화할 40억 달러의 주택기금(Housing Accelerator Fund)도 포함됐다.그러나 개발업체 관계자는 "증상을 치
2021-08-26
Image
캐나다 주택거래 4개월 연속 하락세. 신규 매물 감소 영향으로
CREA, 7월 4만8,686채로 월간 3.5% 감소…평균 가격은 작년대비 15.6% 올라캐나다 주택시장 거래가 4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지난달 주요 도시의 대부분(3/4)에서 신규 매물이 감소한 영향을 받았다.캐나다부동산협회(CREA)에 따르면 지난 7월 국내 전역에서 4만8,686채의 주택이 거래돼 전달(5만459채)보다 3.5% 감소
2021-08-19
Image
GTA 대부분 단독주택 가격 25% 이상 상승… 코로나 팬데믹으로 수요 급증
리맥스부동산, 상반기 억스브리지(Uxbridge)-킹(King) 40% 급등…905 상승률이 더 높아올해 광역토론토(GTA)의 대부분 단독주택 가격이 큰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더 넓은 주택에 대한 수요가 가속화한 때문이다.최근 부동산업체 리맥스가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21년 상반
2021-08-19
Image
캐나다 주택신축(7월) 둔화… 콘도 등 다가구 부진 영향
전국 주택신축이 지난달 둔화됐다.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에 따르면 지난 7월 계절적 요인을 반영한 연환산 주택신축은 27만2,176채로 전달(28만1,200채)보다 감소했다.특히 도시의 신축 건수가 24만9,001채로 0.65% 감소한 영향이 컸다. 이중 콘도미니엄, 임대아파트 및 기타 다가구주택의 신축이 18만4,759채로 3.1% 감소했고, 단독주
2021-08-19
Image
토론토 일반주택 다운페이 마련에 평균 26.5년. 밴쿠버는 34년
내셔날은행, 가계소득 10% 저축시…연소득 올라도 집값은 한층 더 상승광역토론토(GTA)에서 일반주택(콘도 제외) 구입을 위한 다운페이먼트(집값의 20%) 자금을 모으는데 평균 26.5년이나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캐나다내셔날은행(NBC)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주택구입 여력이 27년 만에 최악였다.GTA에서 연간소득 19만6913
2021-08-12
Image
토론토 임대시장 본격 회복…월세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가나
6월 평균 월세 2,017달러, 전월 대비 0.9%↑… 3개월 연속 오름세광역토론토 임대시장이 코로나 여파에 따른 부진에서 완연히 벗어나고 있다. 평균 월세가 코로나 이전 수준을 향해 본격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이 시장은 팬데믹 기간에 주민들이 도심지를 떠나면서 수요 부족으로 공실률이 증가하고 월세 하락세를 보였다. 그러나 이제 임대시
2021-08-12
Image
토론토에서 집값 가장 비싼 동네는?. 브라이들패스&서니브룩 $310만
가장 저렴한 곳은 캐비지타운/리젠트파크/모스파크($74만) 토론토시에서 집값이 가장 비싼 동네와 가장 싼 곳은 어디일까?토론토에서 호화로운 삶을 원한다면 항상 집값이 비싼 동네로 등극하는 브라이들패스/서니브룩(7월 현재 310만달러)을 고려할 수 있다.그 다음으로는 로즈데일&무어파크(230만달러), 포리스트힐/로렌스파크(210만달러), 스톤게이트&a
2021-08-12
Image
광역토론토 7월 주택시장 거래 감소-가격 상승
TRREB 자료,평균 106만 달러, 12.6%↑…매매 15%↓광역토론토(GTA)의 지난달 주택시장이 작년 동기에 비해 거래는 감소하고 가격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특히 토론토시(416지역)의 집값이 소폭 하락한 반면 905지역은 급등했다.토론토부동산위원회(TRREB)에 따르면 지난 7월 GTA의 주택거래는 9,400채로 작년
2021-08-05
Image
광역토론토 콘도시장 회복세 완연… 2분기 판매 기록적 증가
신규 분양 9,001채로 작년대비 5.5배 급증… 905지역(외곽)이 시장 주도광역토론토(GTA) 콘도시장이 코로나에 따른 둔화에서 벗어나 완연히 회복하는 모습을 보였다.3일 어바네이션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신규 콘도 분양은 9,001채로 지난해 같은 기간(1,637채)보다 5.5배나 급증했다. 이는 코로나 발병 전인 2019년 2분기(9,07
2021-08-05
Image
캐나다 주택거래 3개월 연속 하락 “코로나 팬데믹 이후 겨냥하는 듯”
CREA, 6월 5만 채로 월간 8.4% 감소…평균가격 작년대비 26% 상승전국 주택시장 거래가 3개월 연속 하락하며 코로나 팬데믹 이후를 겨냥하는 모습이다.캐나다부동산협회(CREA)에 따르면 지난 6월 국내 전역에서 5만810채의 주택이 거래돼 전달(5만5,497채)보다 8.4% 감소했다. 국내 주요 도시 대부분(80%)에서 거래 둔화를 보이
2021-07-22
Image
광역토론토 임대시장,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급속도로 회복
2분기 월세 전분기보다 상승…대규모 백신 접종으로 다운타운 콘도 임차 급증광역토론토(GTA) 임대시장이 코로나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회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봉쇄조치가 완화되면서 지난 2분기 임차가 늘고 공실률은 하락하면서 월세가 들썩이는 모습이다.특히 대규모 백신 접종과 함께 주민들의 생활이 정상으로 돌아오기 시작하면서, 임대료가 크게
2021-07-22
Image
전국 주택신축(6월) 둔화…단독주택 부진 영향
연환산 28만2,070채 1.5%↓… 콘도 등 다가구는 소폭 증가전국 주택신축이 지난달 단독주택의 부진으로 둔화했다.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에 따르면 지난 6월 계절적 요인을 반영한 연환산 주택신축은 28만2,070채로 전달(28만6,296채)에 비해 1.5% 감소했다.이 기간 도시 지역의 신축 건수가 25만1,190건으로 1.8
2021-07-22
Image
“캐나다는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주택시장 가운데 하나”
▲지난달 토론토에서 54만9,000달러에 매물로 나와 더 높은 가격에 팔린 주택. 영국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캐나다를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주택시장으로 지적했다.영국의 경제 연구소인 옥스퍼드 이코노믹스가 캐나다를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주택시장에 포함시켰다.최근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가장 부유한 국가들의 집값이 1900년 이래 가장 강력한 붐을 이어온 10년
2021-07-22
First 1 2 3 4 5 6 7 8 9 10  Next La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