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s2000
부동산캐나다에 기고
www.budongsancanada.com
블로그 ( 오늘 방문자 수: 114 전체: 65,352 )
부산 국제시장, 자갈치 시장
bs2000

 

  

 

 

 2014년에 ‘국제시장’이라는 영화가 한국 전쟁의 애환을 잘 그려 주었기에 무척 인기를 끌었던 적이 있다.
 해방 후 중국에서, 일본에서 돌아온 귀향민들이 생계를 위하여 시작한 노점들이 하나 둘 모이면서 자연스레 시장이 형성 되었지만, 시장으로서의 면모를 갖춘 것은 1948년에 단층 목조건물 12개동을 건립하여 ‘자유시장’이라는 공식명칭을 사용하면서부터란다.

 

 

 


 그 후 6•25전쟁과 더불어 전국 각지의 피난민이 모여들고, 부산항으로 들어오는 미국의 구호품과 군용품이 유통되면서 물품 자체가 국제적이다 보니 자연스레 ‘국제시장’이라 불리면서 인근 광복동•남포동의 도심상가와 더불어 부산뿐만 아니라 전국 상업기능의 중추 역할을 하며 성장하였다.

 

 

 


 좁은 골목이 미로처럼 이어진 시장에는 없는 것이 없었기에 ‘도깨비 시장’ 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하였지만 영화에서도 표현 되었듯이 피난 시절, 피난민들의 삶을 지탱해주는 장터인 동시에, 함께 남하하지 못한 가족들이 후일 만나는 만남의 장소가 되었다.

 

 

 


 1950년 12월과 1953년 1월, 두 차례의 대규모 화재로 상권이 많이 위축되었으나 1968년 1월에 목조건물 3개동을 제외한 나머지 9개동이 철근 콘크리트 건물로 개축되었고, 상가대지 7000m2(2,177평)가 1,489칸의 점포로 나누어져 개인에게 등기되었다. (가계 하나 크기가 결국 2m x 2.4m 꼴이다.)

 

 

 


 이렇듯 재개발 후에도 넓어지지 않은 골목길마다 수많은 작은 가게들이 물건을 잔뜩 쌓아 놓고 호객을 하고, 어떤 골목에는 리어카 장사꾼들이 줄지어 서서 잡화들을 팔고 있는가 하면, 또 한편에서는 호떡도 구워 팔고 어묵에 떡볶이도 끓여 팔고… 아직도 생기가 넘치는 부산의 대표적인 시장이다.

 

 

 


 1996년 부산지역 영상산업 유치와 활성화를 도모하고, 관광객을 유치한다는 목적을 가지고 시작된 부산 국제영화제가 국제시장이 시작되는 대로변인 남포동 BIFF 거리에서 진행되던 관계로 그 자취가 아직도 장바닥에 남아 있지만, 요즈음 부산국제영화제는 해운대 요트경기장에서 매년 개막식을 가지고 있다.


 큰 길 건너에 있는 자갈치 시장으로 가려는 데 시위자들이 확성기를 장치한 트럭을 앞세우고 구호를 외치며 복잡한 시장 길을 메우고 있었다. 그 뒤로 끝없이 이어지는 대형 버스들, 아마도 이들을 각지에서 태우고 온 모양이다. 수많은 경찰들이 이들의 행진을 보호(?)하며 행인들의 길목을 막아서, 간신히 길을 건너 자갈치 시장 안으로 들어가 보았다.


 현대적으로 지어진 빌딩 안에 수많은 수조를 만들어 놓고 생선들을 파노라니 바닥은 흥건히 젖어 있고, 비린내가 진동을 해 오래 들여다 볼곳은 아닌 것 같았다. 말로만 듣던 유명한 자갈치 시장이라 사진 몇 장 찍고 돌아 나왔다.


 이곳은 1945년 광복 후 남포동 남항 해안가 자갈밭에서 금방 배에서 내린 생선들을 파는 남포동 시장이었다. ‘자갈치 시장’이란 이름의 유래는 자갈밭과 장소를 나타내는 처(處)가 경상도 사투리로 발음하다 보니 ‘치’가 되어 자갈치가 되었다는 설이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