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Image
물가 급등에 국내 가계 빚 크게 늘어
2분기 소비자 부채 총 2조3,200억불…8.2% 증가비모기지 부채 1인당 2만불 수준물가 급등에 따른 생활비 부담으로 국내 가계 빚이 큰폭으로 늘었다.신용평가사 에퀴팩스(Equifax Canada)에 따르면 지난 2분기 소비자 부채는 총 2조3,200억달러로 작년 동기에 비해 8.2%나 증가했다.자동차 담보대출이나 신용대출과 같은 비모기지 부
2022-09-08
Image
엔브리지 가스비 인상, 올 겨울 난방비 급등 예고
우크라 전쟁 여파로 2배 상승 이어 다시 30% 올릴 태세올 겨울은 몸과 마음에 ‘한랭전선’이 찾아올 것 같다. 엔브리지 가스비가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이미 2배나 올랐는데 더욱 뛸 것으로 경고됐기 때문이다.전문가들에 따르면 추운 날씨와 러시아가 유럽 소비자에 대한 가스관을 차단함에 따라 앞으로 몇 달 안에 30% 더 오를 수 있다.
2022-09-08
Image
“고용시장 기록적 빈자리에 임금 상승하나 충분치 않아”
7월 시간당 작년 대비 5.2%↑. 물가 7.6% 뛰면서 실제소득은 감소캐나다 고용시장의 기록적인 빈자리에 임금이 상승하고 있으나 충분치 않다는 지적이다. 지난 7월 시간당 임금이 작년 대비 5.2% 올랐지만 물가는 7.6%나 뛰면서 실소득이 감소했기 때문이다.최근 연방통계청에 따르면 국내 고용주들은 지난 6월에 사상 최고치인 103만 개의 빈자리
2022-09-01
Image
캐나다인 4명 중 1명은 고물가에 부채 증가
“상승하는 생활비 충당하기 위해 약 730만명 빚 늘려”파인더(Finder.com) 설문조사캐나다인 4명 중 1명은 고물가에 부채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인플레이션으로 상승하는 생활비를 충당하기 위해 빚을 증가시킨 것이다.지난 7월 물가상승률은 7.6%로 전달(8.1%)보다 소폭 하락했지만 캐나다인에 대한 부담을 완화하는 데는 거의
2022-09-01
Image
캐나다 국내총생산(GDP) 4분기 연속 증가
기업투자·가계지출 늘어…물가상승 우려는 여전캐나다의 국내총생산(GDP)이 4분기 연속 증가하면서 안정적인 경제를 유지했다.연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분기 국내총생산이 기업투자와 가계지출 증가에 힘입어 연환산 3.3% 성장했다. 지난 1분기 성장률은 3.1%였다.국내 경제는 지난 5월에 보합에서 6월 들어 상승세를 탔다. 이 기간 실
2022-09-01
Image
“캐나다, 기후재난에 막대한 경제손실 우려”
가뭄·홍수 등으로 향후 30년간 1,390억불 피해 입어'GHD' 보고서캐나다가 가뭄·홍수·폭풍 등 기후재앙으로 인해 향후 30년간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최근 공학기업 'GHD'의 보고서에 따르면 오는 2050년까지 기후재난으로 총 1,390억 달러의 손실을 발생할 수
2022-09-01
Image
일자리가 널려 있다…6월 구인(求人) 일자리 103만7,900개
*<일자리가 널려 있다>캐나다 통계청 고용자료 발표…6월중 구인(求人) 일자리 103만7,900개로 5.9%, 전달보다 3.2% 늘어…특히 의료계통과 사회복지분야 빈자리 14만9,700개로 1년 전에 비해 40.3%나 급증…이어 숙박업 및 요식업소 17만 1,700개, 소매업계서 11만4,400개 자리 구인중
2022-08-25
Image
캐나다인 “고물가에 생계 부담 늘어”
앵거스리드 설문조사 “불필요한 지출부터 감축”캐나다인은 고물가에 생계 부담이 늘었으며, 불필요한 지출부터 감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최근 여론조사기관 앵거스리드에 따르면 응답자의 56%가 높은 물가에 생활비를 감당할 수 없는 수준이라고 답했다.응답자들은 수개월 동안 외식, 여행 등의 지출을 줄였다(80%), 가계비 걱정으로 스트레스를 많
2022-08-25
Image
7월 물가상승률 7.6%로 둔화…휘발유 가격 하락이 주요인
식품, 천연가스, 여행비 등 상승…금융계 “내달 기준금리 0.75%P 인상” 전망캐나다 물가상승률이 지난달 휘발유 가격 하락으로 작년 동기보다 7.6% 상승에 그쳤다. 전달 40년 만에 가장 높은 8.1% 기록 후 둔화한 것이다.그러나 식품, 천연가스, 여행비 등 대부분의 물가는 오름세를 이어갔다.연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022-08-18
Image
외벌이 가구, 내집 장만 까마득…주택가격 하향세에도 여전히 비싸
토론토 중위소득과 필요소득간 13만4,875불 큰 격차…대서양 연안주는 가능온라인 부동산회사 주카사 분석현재 캐나다 전역에서 맞벌이 가구도 내집을 장만하기 어려운 실정인데 하물며 외벌이의 경우 언감생심이다. 최근 들어 집값이 하락세로 접어들었으나 지난 팬데믹 기간에 너무 올라 토론토와 같은 경우 꿈도 꾸기 어렵다.최근 온라인 부동산회사 주카사(
2022-08-04
Image
광역토론토 임대료, 10년 만에 가장 빠른 속도로 상승
어바네이션 “건축비용 상승으로 임대용 유닛 공급 급감” 우려광역토론토(GTA) 임대료가 공실률 하락에 따라 10년 만에 가장 빠른 속도로 상승하고 있다. 건축비용 상승 등의 이유로 임대용 공급이 급감해 우려되는 실정이다.시장 조사기관인 어바네이션에 따르면 GTA의 임대용 공실률은 올해 2분기에 1.4%로 작년 같은 분기(5.1%)보다
2022-07-21
Image
캐나다 중앙은행 기준금리 1%P 파격적 인상. 24년 만에 가장 큰폭
종전 1.5%에서 2.5%로. 주택시장 모기지 이자부담 급증 등 각 분야 파장 예고물가 목표치 2% 달성때까지 지속적 인상 시사캐나다 중앙은행이 급격한 물가상승을 억제하기 위해 가장 공격적인 조치를 취했다. 13일(수) 기준금리를 2.5%로 1%포인트 인상해 전문가들의 예상(0.75%P)을 뛰어 넘었다.이는 중은의 1998년 이후 가장 큰폭 인상 조치다.
2022-07-14
Image
“캐나다 중은의 급격한 금리인상에 따라 경기 침체 가능” 경고
CCPA 연구보고서 “물가 목표치인 2%까지 낮추는 정책으로 85만명 실직할 것” 주장캐나다 중앙은행의 급격한 금리 인상에 따른 경기 침체 가능성이 경고됐다.CCPA(Canadian Centre for Policy Alternatives)는 최근 연구보고서에서 중은이 인플레이션을 목표치인 2%까지 낮추기 위해 금리를 빠르게 인상하면 8
2022-07-07
Image
GTA 임대료, 한달 만에 5.7% 상승…3년 만에 월간 최고
5월 월세 2,327달러, 작년동기 대비 16.5%↑…토론토시 20% 급등Bullpen Research & Consulting 자료광역토론토(GTA)의 임대료가 계속 오르고 있다. 지난달엔 한 달 만에 5.7% 상승하며 3년 만에 최대 월간 상승폭을 기록했다.Bullpen Research & Consulting과 Toro
2022-06-30
Image
세계 최대 부동산투자사 블랙스톤, 캐나다 사업 확대
다가구 임대, 학생 기숙사 등에 관심. 단독주택은 고려 안해세계 최대 부동산 투자사인 미국 블랙스톤(Blackstone Inc.)이 캐나다 사업을 확대한다.최근 블랙스톤은 “향후 수년간 캐나다 자산 포트폴리오를 상당한 규모로 확장할 계획이다. 다가구 임대, 학생 기숙사, 산업 공간 등에 중점을 둔다”고 밝혔다.이에 따라 국내 여러 도시
2022-06-30
Image
캐나다데이(1일)에 기름값 하락
캐나다데이(7월 1일)에 기름값이 하락한다. 온타리오주 정부가 휘발유세를 리터당 5.7센트 낮추기 때문이다.온주 보수당 정부는 휘발유세를 6개월간 한시적으로 인하하기로 했다.이에 따라 에너지전문가 댄 맥티그에 따르면 1일(금) 광역토론토의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1.959달러로 낮아진다.그는 휘발유세 인하에도 불구하고 7월초 이후에는 다시 리터당 2.25달러
2022-06-30
Image
캐나다 물가상승률 7.7%로 급등...1983년 이후 최고치
연방 통계청 “치솟는 휘발유 가격에 거의 40년 만에 최고 수준”기름값-식품-여행비 ‘껑충’…생활비 부담 늘어 서민들 허리 휜다캐나다 물가상승률이 지난달 7.7%로 치솟았다. 이는 거의 40년 만에 가장 높은 소비자물가지수(CPI)다. 기름값, 식품비, 여행비 등이 껑충 뛰면서 생활비 부담으로 서민들의
2022-06-23
Image
중앙은행 “인플레이션 억제될 때까지 추가 금리인상 필요” 언급
맥클렘 총재 “가계부채 위험하나 경제는 이자율 감당 가능…연착륙이 목표”캐나다 중앙은행이 높은 인플레이션을 억제할 때까지 추가 금리인상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비록 가계부채가 늘어나는 위험성이 있으나 경제는 더 높은 이자율을 감당할 수 있고 연착륙이 목표라고 밝혔다.티프 맥클렘 중은 총재에 따르면 높은 주택가격과 가계부채가
2022-06-16
Image
캐나다 5월 실업률 5.1%...역대 최저
캐나다 실업률이 지난달 5.1%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이는 연방통계청이 집계를 시작한 1976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이 기간 전국에서 새 일자리가 4만개 창출되면서 전체적인 실업률을 낮췄다. 정규직이 13만5천개 늘었고, 일용직이 9만6천개 줄었다.현재 국내 고용시장은 일자리가 구직자보다 많아 사실상 완전 고용 상태다.한편, 지난 5월 근로자 평균
2022-06-16
Image
아마존, 드론 이용한 배송서비스 돌입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올해 말 미국 캘리포니아의 소도시 로크포드를 시작으로 드론을 통한 물품 배송에 돌입한다.이번 결정으로 아마존은 전 세계에서 드론 배송서비스를 도입한 3번째 기업이 됐다.앞서 월마트와 구글이 드론 배송서비스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월마트의 경우 드론 배송 건수를 연간 1백만건 이상 수행할 계획이다.이와 관련 아마존은 &quo
2022-06-16
Image
1분기 가처분소득 대비 부채 소폭 하락
올해 1분기 국내 가처분소득 대비 부채가 지난해 4분기보다 소폭 낮아졌다.연방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분기 가처분소득 대비 부채 비율은 182.5%로 전분기(185%)에 비해 2.5% 하락했다.가처분소득이란 총소득에서 비소비지출(세금, 의료보험료 등)을 제외한 것을 뜻한다. 즉, 소비 및 저축에 사용할 수 있는 소득이다.이와 관련 경제 전문가들은 주민들의 실
2022-06-16
Image
EU, 충전단자 C타입으로 통일…애플도 바꿀까
유럽연합(EU)이 2024년 가을까지 유럽 내 모든 휴대전화와 태블릿, 카메라 등 휴대기기의 충전단자를 ‘USB-C’ 타입으로 통일하는 방안에 합의했다.EU 입법부인 유럽의회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법안에 합의하면서 자체 규격을 써온 아이폰 충전 단자에도 변화가 있을지 주목된다.법안은 유럽의회와 개별 회원국의 공식 승인을 거쳐 시행될
2022-06-09
Image
캐나다 4월 상품수지 흑자 15억불. 전달(23억불)보다 감소
캐나다는 지난 4월 상품수지 흑자 규모가 둔화했다.연방 통계청에 따르면 이 기간 상품 수입과 수출이 동반 증가한 가운데 상품 무역 흑자 규모가 15억 달러로 지난 3월의 수정된 흑자(23억달러)보다 감소했다.같은 기간 총 수입액은 628억 달러로 1.9% 증가했다. 의류, 신발 등 소비재 수입이 5.5% 큰폭 늘었다. 총 수출액은 643억 달러로 0.6%
2022-06-09
Image
월드옥타, 해외한인 차세대 경제인 양성
토론토?밴쿠버 글로벌 창업무역스쿨 8월 개최세계한인무역협회(회장 장영식, 이하 월드옥타)는 ‘차세대 글로벌 창업 무역스쿨’을 열어 한인 차세대 경제인을 양성한다.각국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온?오프라인을 병행하며, 재외동포 차세대(39세 이하) 대상으로 무역 실무와 창업 노하우, 한민족 정체성 등을 교육한다.7월 미국 뉴욕을 시작으로,
2022-06-09
Image
캐나다 중앙은행, 기준금리 1.5%로…또 다시 0.5%p ‘빅스텝’ 인상
물가 급등 억제 위해 3차례 연이어 상향…올해 추가 인상 계획도 언급캐나다 중앙은행은 1일 기준금리를 1.5%로 또다시 0.5%포인트 큰폭 인상했다. 심각한 물가상승을 안정시킬 때까지 계속 금리를 인상할 계획도 밝혔다.기준금리는 올해 초까지만 해도 0.25%로 제로에 가까웠으나 전국적으로 집값이 크게 뛰고, 휘발유와 식품가격 등이 급등하면서 물
2022-06-02
Image
식품 가격 폭등에 식단 간소하게. 텃밭 만들어 채소류 재배 늘어
식품 가격이 치솟으면서 캐나다인들이 식단을 간소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집에 텃밭을 만들어 채소를 직접 재배해 먹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연방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4월 식품값은 작년 동기 대비 9.7%나 뛰었다. 반면 같은 기간 시간당 임금은 3.3% 상승에 그쳤다.이 기간 과일값은 10%, 국수 등 파스타는 20%나 급등했다.통계청은 “러
2022-06-02
Image
모기지 스트레스테스트 연말에 완화 가능성
업계 “금리 속속 올라 너무 가혹한 승인 기준” 주장최근 금리가 속속 오르면서 업계에서 금융감독원의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가 지나치게 과하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에 금감원이 오는 연말에 완화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주택시장 과열을 막기 위해 도입된 모기지 승인조건은 자신이 받을 수 있는 모기지 이자율보다 2% 높거나 5.25% 중
2022-05-19
Image
“소비자물가 급등, 서민들 허리 휜다”. 4월 CPI 작년 대비 6.8%↑
식품값 9.7% 뛰어 40년 만에 최고치…휘발유(36%)-주거비용(7.4%)도 ‘껑충’소비자물가가 지속 급등해 서민들의 허리가 휘고 있다.연방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인플레이션은 식품, 휘발유 및 주거비용 영향으로 작년 대비 6.8% 상승했다. 이는 1991년 1월 이후 31년 만에 최고치다.지난 4월 식품가격이 9.7%(
2022-05-19
Image
“토론토 임대료 올해 10% 넘게 상승할 것” 예측
전문가들 “공급 문제로 주요 도시 월세 꾸준히 상승세”토론토 임대료가 올해 10% 넘게 오를 것으로 예측됐다. 이는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준으로 다른 주요 도시들의 월세도 꾸준히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최근 Rentals.ca와 Bullpen Research의 시장분석에 따르면 올해 말까지 토론토 월세가 11% 반등한다. 미시사가는 7%
2022-05-19
Image
캐나다 전역 비즈니스 파산 크게 늘어
1분기 작년 대비 34% 껑충…향후 추이 주목캐나다 비즈니스의 올해 1분기 파산 건수가 크게 늘어 향후 추이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전국파산관리전문가협회(CAIRP)에 따르면 이 기간 파산이 807건으로 작년 동기(603건)대비 34% 급증했다. 지난해는 코로나 팬데믹에 따라 연방 및 각 주정부의 지원조치로 파산이 적었으나 올해들어 가파르게 늘어
2022-05-19
Image
연일 치솟는 GTA 기름값, 빅토리아데이엔 리터당 2.1불 간다
우크라 사태 지속에 당분간 안정 기미 안보여…저소득층에 더 큰 타격광역토론토(GTA) 휘발유 가격이 오는 빅토리아데이 연휴기간에 리터당 2.1달러까지 도달할 것으로 예측됐다. 기름값이 전례 없이 치솟으면서 운전자들의 지갑은 갈수록 얇아지고 있다.10일 현재 GTA 보통유 가격은 리터당 1.999달러로 사실상 2달러 시대에 접어들었다. 에너지 전
2022-05-12
Image
첫 내집 마련을 위해 가장 유리한 면세 계좌는?
FHSA, TFSA, RRSP?. 가장 유리한 조건 따져 보고 선택집값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는 상황에서 첫 내집 마련을 위한 다운페이먼트 자금을 마련하기가 쉽지 않다.이를 돕기 위해 최근 연방정부는 FHSA(Tax-Free First Home Savings Account)를 도입했다. 이는 이미 존재하는 TFSA(Tax-Free Savings Accoun
2022-05-05
First 1 2 3 4 5 6 7 8 9 10 La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