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
ON
블로그 ( 오늘 방문자 수: 5 전체: 439 )
젤곰과 달신의 ‘토바구’
youtube

 

 



 ‘젤곰과 달신’은 토론토에서 새로 구상 중인 유튜버의 닉네임이다. 젤곰은 연극 단체의 대표이며 연출가다. 아직 30대 초반의 젊은이지만, 20대에 호주와 독일에서 공부했고 30대 초에 토론토에 와 정착했다. 달신은 한국 방송사에서 23년간 근무하다가 이곳에 와 프로덕션을 운영하고 있는 프로듀서다. 그는 이벤트 기획자이기도 한데, 벌써 60대 중반이다.


‘토바구’는 토론토와 이바구의 합성어다. 일단, 제목에서 보듯 나름의 폼(?)은 다 잡았다. 이 둘 외에 연출하고 동영상을 찍는 이 피디가 있다. 이 피디는 방송사에서 카메라 기자로 근무하다가 이곳에 와 유튜브 제작자로 활동하고 있다. 이 셋이 의기 투합하여 모임을 가졌다. “다음주 수요일부터 동영상을 찍고 2~3일간 편집하고 자막 넣고 일주일에 한 번씩 업데이트 하자”고… 그런데 막상 셋이 만나기가 쉽지 않다. 각자 하는 일이 있기에, 하여튼 어렵게 그들 셋이 만났지만, “무엇을 찍을까?”라는 의견이 좁혀지지 않는다.


가장 큰 문제는 젤곰과 달신의 생각 차이다. 그 둘의 나이 차가 30여년이되니 세대 차이에서 오는 대화의 간격이 너무 심하다. 문제는 또 있다. 각자 연출가로 기획자로의 소신이 너무 강하다 보니 의견을 좁히기 쉽지 않다. 쉽게 말해 ‘똥고집’들이다. 연출자인 이 피디는 이 유튜브를 처음 만들자고 했으니, 어찌됐든 무언가? 만들어 봤으면 싶어서 둘을 잘 구슬리려고 한다.


 이들의 첫 번째 아이템은 ‘대마초’였다. 이 피디가 제안했고 젤곰은 “좋다”고 했다. 달신은 아이템은 좋지만, 무슨 대본이 있는 것도 아니고 출연자의 경험이나 지식에 의존해야 하는데 너무 무리한 아이템이라고 반대했다. 얼굴까지 나가는 건데, 이 나이 들어 대마초에 대해 자칫 도 넘는 말을 하면 낭패라 생각해 겁을 먹은 것이다. “아니 그럼, 뭘 할 건데…?” 이 피디는 “그럼, 다운타운에 있는 <디스틸러리 디스트릭트>를 가자”고 했는데, “거기는 벌써 웬만한 사람들이 다 아는 곳이고, 많은 블로거들이 집적된 곳이라”고 달신이 싫다고 한다. “그러면 어디가 좋은데…?” “뭐,… 겨울이니까, 전시 탐방 같은 것은 어떨까? AGO, 온타리오 미술관 같은 데…” 젤곰의 인상이 편치 않다. ‘아, 이 노인네들과 뭘 만들 수 있을까?’하는 표정이다. 그래서 아주 힘들게 만난 첫 날은 허탕을 쳤다. 다음주 수요일에 다시 보자고…


집에 간 이 피디가, 데모용 비디오를 만들어 올렸다. 다들 바빠서인지 반응이 없다. 달신은 젤곰과 투 샷을 한 모습이 영 맘에 안 들고, 말도 버벅 거리는 자신이 싫다. 늙은이가 젊은이 옆에 있으니 더욱 초라해 보인다. ‘자기 생긴 건 탓하지는 않고…’ 그렇다고 속내를 말하긴 좀 떨떠름해 쉽게 답을 못한다.


하루 뒤, 젤곰에게서 답이 왔다. “영상 잘 보았습니다. 어떻게 말씀드려야 할지 모르겠지만, 영상의 전체적인 느낌이 너무 비전문적인 느낌이 많은 것 같습니다. 시작에 공백 화면이 너무 길기도 하고 색이나 폰트가 바뀐다고 해도 세련된 느낌을 내기 힘들 것 같습니다. 어쨌든 컨텐츠의 메인은 이야기하는 화면이 주가 되고 자료나 환경에 대한 영상이 부가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찍으신 영상의 설정이 이상한 것인지 1080p에서도 화질이 깨져 보이는 것 같습니다. 일단 해가 들어올 때 한 번 찍어보고 색감을 잡아야 할 것 같습니다. 전체적으로 제가 생각한 컨텐츠의 방향과 많이 다른 것 같아서 말로는 설명 드리기 힘들 것 같아 간단하게 저도 보내주신 영상을 재편집하여 1분 30초 가량의 샘플을 만들어보았습니다. 시간이 없어 대충 만든 영상이라 완벽하진 않지만 전체적인 구성이나 형태를 봐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길게 에둘러 썼지만, 맘에 안 든다는 것이다.


하루 뒤에 이 피디가 글을 올렸다. “젤곰, 아주 잘 만들었네. 그런 식으로 만들면 좋을 것 같아. 하지만 내가 보내준 영상은 ‘자신들 모습이 어떻게 나오는지, 목소리는 어떻게 들리는지’하는 것을 확인해 보라고 만든 것이야. 특히 달신이 자신 없어 하니까 본인 모습이나 목소리를 들어보라고 만든 것이지, 영상 앞 화면은 없애고, 화면 전반에 있는 투 샷과 원 샷은 실제 그렇게 하려고 했는데, 너무 루즈하면 빼면 되겠지. 타이틀도 만들려고 했어. 여하튼 좋은 의견, 아이디어 고마워. 이런 식으로 서로 도우며 만들어가면 좋은 프로 만들 수 있을 것 같아.” 


과연 <젤곰과 달신의 토바구>는 나올 수 있을까? 요즘처럼 밤이 길면 뭘 만드는 이들에게는 도움이 될 듯하다. 밤이 길면 꿈도 많아 질 테니. 긴 밤 덕분인지 첫 번째 작품이 만들어졌다. 유튜브에서 <토바구>를 치면 볼 수 있는데, 이번주 주제는 ‘유학’이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