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
ON
추천업소
추천업소 선택:
추천업소 그룹 리스트
  • 식품ㆍ음식점ㆍ쇼핑1
  • 부동산ㆍ건축ㆍ생활2
  • 미용ㆍ건강ㆍ의료3
  • 자동차ㆍ수리ㆍ운송4
  • 관광ㆍ하숙ㆍ스포츠5
  • 이민ㆍ유학ㆍ학교6
  • 금융ㆍ보험ㆍ모기지7
  • 컴퓨터ㆍ인터넷ㆍ전화8
  • 오락ㆍ유흥ㆍPC방9
  • 법률ㆍ회계ㆍ번역10
  • 꽃ㆍ결혼ㆍ사진11
  • 예술ㆍ광고ㆍ인쇄12
  • 도매ㆍ무역ㆍ장비13
  • 종교ㆍ언론ㆍ단체14
kokim
김광오 한방 칼럼
퀘벡주 의사회침구과, 자연의약사회면허, 침술한약대 교수역임
몬트리올 동방한의원장, 의료선교사(목사), 국민훈장 동백장 수훈
T. 1-514-597-1777/484-6546, E. [email protected]
블로그 ( 오늘 방문자 수: 494 전체: 659,372 )
동의보감에서 바라보는 술
kokim

바쁜 현대인들에게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한 방법으로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그 중에서는 술을 빼놓을 수 없을 것이다. 성인이라면 음식 다음으로 많이 드시는 것이 술일 것이기 때문에 음주를 많이 하든, 적게 하든, 술에 대하여 한의학에서 어떻게 바라보는지, 그리고 올바른 숙취해소법, 음주 시 주의사항을 숙지한다면 앞으로 도움이 많이 될 것이다.

 

술이 몸에 해로운 사실은 누구나 알 것이다.

『동의보감』에서도 “주독(술의 독)이 변하여 여러 가지 병이 된다”라고 언급을 하고 있다. 즉, “술의 성질은 올라가는 것을 좋아한다. 술을 따라 기가 올라가면 위에서는 담이 쌓이고 밑에서는 소변이 시원하게 나오지 않으며, 폐는 적사(나쁜 기운)를 받아 마르고, 마음대로 찬 것을 마셔 열이 속에 뭉쳐 폐기가 열을 받아 반드시 크게 상한다. 처음에는 병이 가벼워서 구토를 하거나 땀이 나거나, 창양(궤사), 비사(딸기코), 설사를 하거나 명치가 아프다. 오래되어 병이 깊어지면 소갈(당뇨), 황달, 폐위(폐렴 또는 폐암), 내치(치질), 고창(복부 질병), 실명, 효천(천식), 노수(폐결핵), 전간(간질)이 되거나 난치병이 생긴다.”고 설명한다.

사실 술에 몸에 안 좋다는 사실을 모르고 드시는 분은 없을 것이다. 그러나 지나치면 몸에 해로울 수 있으므로 참조하는 것이 좋다.

 

『동의보감』에서는 음주 시 금기사항을 언급하고 있는데 꼭 숙지할 필요가 있다.

첫째, 술꾼이 병들었을 때는 단 것을 모두 금해야 한다.

 

둘째, 탁주에 국수를 먹으면 안 된다. 땀구멍을 막기 때문이다. 음주 후 해장한다고 라면, 짬뽕 등을 즐겨 찾는데, 얼큰하기 때문에 술이 깬다고 느껴질 수 있지만 사실 그것은 맵고 뜨거운 것을 먹어서 땀이 나서 술이 깨는 것이지, 면인 밀가루는 땀구멍을 막기 때문에 주독이 몸에 더욱 오래 남아 해롭다.

 

셋째, 얼굴이 흰 사람은 술을 많이 마시면 안 된다. 혈을 소모하기 때문이다.

넷째, 취한 후에 억지로 음식을 먹으면 안 된다. 간혹 옹저(암, 궤양 등)가 생기기 때문이다.

 

다섯째, 취한 후 성생활을 하면 안 된다. 가볍게는 얼굴에 기미가 생기며 기침하고, 심하면 오장의 맥을 끊어 수명을 손상시킨다. 

여섯째, 술이 깨기 전에 몹시 갈증이 날 때 물을 마시거나 차를 마시지 말아야 한다. 이것들은 대부분 술에 이끌려 신장으로 들어가 독한 물이 되어 허리와 다리가 무겁고 방광을 차갑고 아프게 하며, 겸하여 수종(부종), 소갈(당뇨)이 생기게 하고 앉은뱅이가 되게 하기 때문이다.

 

지나친 음주로 병이 된 경우, 술로 두통과 구토, 어지럼증이 있는 경우, 술을 마신 뒤 심한 갈증이 오래 가는 경우는 전문한의사의 도움이 반드시 필요할 것이다.

 

『동의보감』에서는 “술은 열이 많고 독이 있으며, 기미가 모두 양인 무형의 물질이다. 술에 상하면 단지 발산시켜야 하니 땀이 나면 낫는다. 소변을 잘 나가게 하여 위아래로 습을 나누어 없애야 한다” 라고 나와 있듯이, 반드시 땀을 내야하며, 소변을 많이 봐야 한다.

물을 많이 마시면서 소변으로 주독을 빼내고, 가벼운 운동 또는 사우나를 가서 땀을 기분 좋게 낸다면 숙취해소에 도움이 될 것이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