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wlee
경제 및 시사문예 종합지 <한인뉴스 부동산캐나다>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 더욱 품격 있는 언론사로 발전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블로그 ( 오늘 방문자 수: 145 전체: 411,023 )
왜 자유당은 없는가-캐나다 선거와 한인 정치인
ywlee

 

 세계 어디나 비슷하지만 선거 때는 특정 정당을 보고 투표를 하게 된다. 후보자 개인이 좋아서 표를 주는 경우도 있긴 하지만 대체적으로는 선호하는 정당에 투표한다. 특히 캐나다처럼 다민족 사회인 경우엔 더욱 그렇다. 워낙 다양한 민족으로 이루어져 있어 자기 선거구의 어느 누가 후보자인지 모른 채 정당만 보고 투표를 하게 된다.

 

 지난 9.20 연방총선에 우리 가족도 모두 투표를 했지만 선거구 후보자들의 면면은 모른 채 그저  지지하는 정당에 표시를 했다. 길거리 잔디밭에 꽂혀있는 사인판만 보고 투표한 것이다. 단일민족 국가인 한국은 후보자 개인의 인품과 성향을 상세히 파악한 후 투표할 수 있지만 캐나다에선 웬만큼 관심을 갖고 들여다보지 않는 한 그것이 쉽지 않다.  

 

 선거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정당의 대표가 누구냐이다. 각 당 리더의 역할이 70% 이상이며 여기서 정당의 승패가 판가름난다. 다음은 정당의 지지도이고 후보자 개인의 자질은 세 번째 정도다.

 

 특히 캐나다같은 내각책임제 하에서는 당 바람(黨風)이 매우 중요하다. 당풍이 불어 정치신인들이 거물들을 제치고 당선되는 사례를 숱하게 목격한다. 3년 전 온주총선 때 정치신인 조성훈 보수당 후보가 4선의 현역 중진의원(자유당)을 제치고 당당히 당선된 것도 보수당 바람에 힘입은 바 크다.     

 

0…이번 연방총선은 코로나 팬데믹 와중에 실시된 것으로 자유당은 한때 ‘명분없는 선거’에 거센 역풍을 맞았다. 트뤼도 총리는 야당(보수당)의 인기가 없을 때 과반의석을 차지하려고 전격적으로 조기선거를 선언했지만 결과는 별로 신통치 않았다. 종전보다 4석을 더 얻었을 뿐이다. 에린 오툴 보수당 대표는 그나마 의석을 잃지 않아 선방한 것으로 보인다.

 

 자유당은 이번 선거에서 과반수(170석)를 넘지 못했기 때문에 또다시 야당 특히 NDP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보수당의 경우 이번 선거에서 별다른 특징을 보여주지 못했다. 이에 실망한 보수층이 차라리 극우정당인 국민당(PPC)에 표를 던진 것으로 분석된다. 덕분에 PPC는 82만표에 5%의 득표율(popular vote)을 차지했다. 2년 전의 1.6%에 비해 큰 도약이다.              

 

 각 당의 의석 수에서 별다른 변화가 없는 이번 총선에서 애꿎은 한인후보들만 줄줄이 낙선의 고배를 마셨다. 사전 여론조사에서 2명의 한인후보(넬리 신, 해롤드 김)는 초반부터 계속 선두를 달려 당선권에 들 것으로 예측됐으나 결과적으로 여론조사라는 것이 허수(虛數)임이 드러났다.

 

0…그런데 이번 선거엔 한인 4명이 후보로 나섰는데 3명이 보수당이고 1명이 NDP(신민당) 후보였다. 이중에 한명이라도 자유당 후보가 있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 그랬다면 결과는 달라질 수도 있었을지 모른다.

 

 현재 연방과 주(州) 정치 무대에서 활동중인 한인정치인은 한결같이 보수당 소속이다. 임명직인 김연아 연방상원의원을 비롯해 조성준-조성훈 온주의원이 모두 보수당이다. 왜 이럴까. 한인사회가 좀 더 다양하게 파워를 발휘하려면 자유당 쪽에도 정치인이 나와야 할텐데 말이다.

 

 이는 아마도 한인들이 자유당에 대해 갖고 있는 진보 혹은 좌파성향 정당이라는 선입견 때문에 자유당을 기피한 때문이 아닌가 한다. 어려서부터 부모들에게 많이 들은 ‘좌파=공산당=북한’의 그릇된 이미지로 인해 선뜻 자유당을 택하지 못하는 것이 아닌지.

 

 수년 전 온주의원에 출마했던 김근래씨도 보수당 후보였다. 자유당 후보로 나선 한인은 2006년 온주 보궐선거에 출마했던 벤진(진병규)씨와 2014년 연방총선 자유당 경선에 도전했다 간발의  차이로 패한 조성용씨 정도다. 당락을 떠나 한인들의 정치도전은 전체적으로 보수당이 훨씬 많다.

 

 특히 조성용씨의 경우가 아쉽다. 그는 한인밀집지역인 노스욕(윌로우데일)의 후보 경선에서 거의 다 이긴 게임에서 개표의 묘한 룰에 따라 이란계인 알리 에사시에게 막판 역전을 당했다. 에사시는 이듬해 연방선거에서 저스틴 트뤼도의 자유당 돌풍에 힘입어 무난히 연방의회에 입성했고 이번까지 합쳐 3선의원이 됐다. 그때 조씨가 경선에서 승리했다면 지금 상황도 달라졌을 것이다.  

 

0…캐나다는 진보니 보수니 하는 분류가 의미가 없다. 각당의 정책에 큰 차이가 없기 때문이다. 자유당이 중도진보 노선을 취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급진정당은 NDP이다. 그러나 NDP는 한계가 있다. 보수당은 보수우파 노선을 취하지만 수구(守舊)적으로 흐르지는 않는다. 극우정당은 수년 전 새로 생긴 국민당(PPC)이지만 이번에 1석도 얻지 못했다.

 

 캐나다의 총선거는 국회격인 하원의원과 대통령격인 총리를 동시에 선출하는 것이다. 여기서 1표라도 이긴 당이 정부를 구성하고 당 대표가 총리가 된다. 따라서 당의 선택이 매우 중요하다.  한인정치 후보자들이 보수당 일색인 것은 그래서 위험하다.

 

 이번 선거에서 한인후보들이 모두 졌지만 다음엔 좀 더 다양하게 정당을 선택해 나서주면 좋겠다. 특히 멀리 밴쿠버에서 천신만고 끝에 한인 최초로 하원의원에 당선됐던 넬리 신의 낙선은 가슴 아프다. 그는 1년6개월의 짧은 기간 동안 빛나는 의정활동을 펼쳤으나 NDP 후보에게 패하고 말았다. 개인의 역량보다 정당의 파워가 얼마나 큰지를 입증한 것이다.   

 

0…한편, 늘 하는 말이지만 이민자들의 정치참여는 매우 중요하다. 우리같은 이민자들이 어려움에 처했을 때 가장 입김이 강한 곳이 바로 정치권이다. 이번에 한인정치인이 한명도 당선되지 못한 것이 그래서 너무도 뼈저리다. 와신상담, 다음 기회를 기대해본다.       (사장)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