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 오늘 방문자 수: 116 전체: 64,808 )
인물화
sungmimpark

 

먼 산나무나 아직 피지 않은 꽃

멀어 보이지 않는 산도 그리지만

이 땅 이 시대를 함께 살아가는

보고 싶은 이웃을 그리고 싶다

 

 

버스에서 지하철, 길거리에서

눈길 마주치고 살을 스치며

어디론가 함께 가기도 하고

방향 다른 길을 서둘러 걷는

 

 

모르는 얼굴과 만나기 보다

헤어지기만 했기에

누구의 얼굴도 그릴 수 없다

다른 얼굴이며 같은 얼굴

 

 

이 땅에 사람 만나며 살고 있을까?

잠시 스쳐간 얼굴이라도 기억하려 해도

사람은 붓으로만 그리지 않는다

사람은 먼저 만나야 한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