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kang39
캐나다 加人 강신봉
전 캐나다한인총연합회장, 전 토론토한인회장, 요크한국인학교 설립교장, 김치캐나다사장, 전 스코필드박사동상건립위원장,전 무궁화사랑모임창립회장, 토론토흥사단창립지부장, 대한민국국민훈장목련장, 역사문화원장

캐나다 문협회원.현 GTA한카노인대학장
http://skang3441.tistory.com/
[email protected]
블로그 ( 오늘 방문자 수: 64 전체: 88,904 )
손자병법해설(2)전쟁의 조건 -도천지장법(道天地將法)
samkang39


 

(지난 호에 이어)
 전쟁은 싸움이다. 전쟁은 실패하면 나라가 망하는 국가의 대사이지만, 그렇다고 안 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중국의 7대 병법서 가운데에 하나인 사마법(司馬法)에 의하면 “나라가 크더라도 전쟁을 좋아하면 반드시 망하고, 천하가 태평하더라도 전쟁을 잊으면 반드시 위기를 맞는다(國雖大 好戰必亡, 忘戰必危)“고 했다. 


 전쟁의 조건은 다음과 같은 5가지로 우열을 가린다고 했다. 도의(道), 기상(天), 지리(地), 장수(將), 법제(法)가 그것이다. 

 

 

 


 도의(道)란 위 아래가 명령에 따라 한 뜻이 되는 단결을 의미한다. 같이 죽고 같이 사는 병률(兵律)의 위계질서를 말한다. 


 기상(天)은 날씨와 천문을 아우르는 말이다. 아무리 사기가 좋고 도의가 잡혀 있더라도 악화되는 기상에 대비하지 못하면 전쟁은 실패하게 되는 것이다. 


 지리(地)는 문자 그대로 전쟁을 치르어야 하는 곳의 지세가 어떠한지, 적군과 대치함에 불리한 협곡이나 산악지대는 없는지 등을 살피는 일이다. 


 장수(將)는 지략과 신의와 사랑과 용기와 엄격한 군율을 지키는 수장으로서 과연 어떠한 인품과 능력을 갖고 있는지가 중요한 것이다. 장수의 전법은 곧 전쟁의 승패를 가르는 첫번째 요인이 되기 때문이다. 


 법제(法)는 군사제도와 정부조직 및 보급망의 체계를 의미한다. 여기에 한 전쟁 이야기가 있다. 삼국사기에 나오는 이야기다. 612년, 수나라의 고구려 출정 모습을 이렇게 묘사하고 있다.


 “매일 40리의 간격을 두고 부대를 하나씩 보내니 40일 만에야 출발이 다 끝났다. 군사들의 대열이 앞뒤가 서로 연결되고 북과 나팔소리가 마주 들렸으며 깃발은 960리에 뻗쳤다. 전투 병력만 113만명, 보급부대 등을 합치면 300만에 이르는데, 황제인 수양제(隋煬帝)를 호위하는 친위부대의 행렬만 80리에 달했다.” 


 손자병법의 ‘작전’편을 살펴보면 보다 자세하게 기술되어 있다. “군사를 일으킬 때는 전차 1,000대에 수송차량 1,000대, 완전무장 병사만 10만명, 그리고 1,000리 길을 옮길 식량이 필요하다. 이 거대한 부대의 이동에 소요되는 안팎의 비용, 외교사절 접대비, 장비 보수비, 병사들의 급료까지 합치면 하루에 천금이 든다. 이 큰 액수에 나라 안팎이 정신이 없고 길바닥에 나앉아 생업을 포기하는 백성들이 70만이다.” 


 이렇게 국력을 낭비한 수나라는 고구려와의 전쟁에서 패망한 뒤에 나라가 멸망하고 말았다. 손자병법의 가르침을 무시하고 무조건 대승을 꿈꾸었던 수나라였지만, 수양제의 무모한 전법의 결론은 국가의 멸망이었던 것이다. 손자병법에서 “전쟁을 일으키는 해로움을 잘 모르면 전쟁으로 인한 이익도 잘 알 수가 없다(不盡知用兵之害者 ?不能盡知用兵之利也)”고 했다. 


 전쟁의 조건은 한없이 복잡하고 어렵고 힘들고 애매하다 하겠지만 손자병법이 제시하는 두 가지 확실한 조건은 “호전(好戰)적이어선 안되고, 망전(忘戰)적이어서도 안된다”는 것이다. 여기에서 우리는 우리나라가 처해 있는 현실적 전쟁조건을 한 번쯤 살펴보아야 할 것이다. 


 물론 대한민국은 북한 같이 호전적은 아니다. 서울을 불바다로 만들겠다. 남조선을 싹쓸이 하겠다. 그러면서 KAL기 사건, 도끼만행 사건, 천안함 사건, 연평도 사건, 등 수도 없이 많은 호전적 행위를 저지르는 것이 북한이지만, 남한이 북한에 대하여 그렇게 야만적인 언행이나 협박을 한 일은 없다. 오히려 남한은 북한에게 인도적인 차원에서, 같은 민족이라는 심리적 동정심에서 계속적으로 의약품과 어린이 건강의 생필품 등을 공급하였고, 지금도 그렇게 하고 있다.


 그렇기에 남한 국민들에게 손자병법이 제시하는 교훈은 호전적이 아니라 반대로 망전적이라는 것이다. 전쟁을 눈앞에 두고 있는 국민들이 전쟁이라는 개념에서 거의 무관심한 것이 오늘날 대한민국의 현실이다. 한국 국민들은 자신들이 전쟁이라는 개념에서 어떠한 위치에 처해있는지를 잘 모르고 있는 것 같다. 


 전쟁이라는 개념을 잊어버린 국민들, 북한이 무어라 협박을 하던, 중국이 어떻게 우리를 조공국가로 비하를 하던, 내국인들은 별로 관심이 없는 것 같다. 이러한 문제는 오히려 외국에 나와서 살고 있는 해외동포나 한국에 머물고 있는 외국인들이 더 절실하게 느끼고 있다고 생각된다. 왜 대한민국 국민들이 그렇게 망전적일까? 이유야 어떻든 그런 것이 사실이라면 대한민국은 이미 북한과 대적함에 승전을 기약할 수가 없을 것이다. 


 지난 6월 초순경, 말라리아 예방약품을 실은 한국의 트럭 3대가 북한으로 들어가고 있었다. 아주 오래간만에 재개된 북한 원조 행렬이었다. 그런데 이튿날 뉴스에 북한이 그 의약품 원조를 거절하여 되돌아 왔다는 것이다. 남조선이 UN및 미 제국주의자들과 짜고 북한에 대한 전쟁놀이를 계속하고 있는데 그따위 짓을 철회하지 않는 한 북한은 아무 것도 거래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인권 차원에서 보내주는 의약품이 마치 북한에 다른 목적으로 하는 짓으로 보이는 모양이다. 원자탄-미사일을 개발하여 남한은 물론 미국과 일본에게 까지 협박을 하더니 이제는 남한에 대하여 아주 고자세가 되어 버렸다. 그 뉴스를 보고 느끼는 점은, 남한은 벌써부터 북한의 오만과 협박에 휘둘리기 시작한 것 같다.


 남북한 간의 전쟁의 조건은 이제 옛날과는 아주 다르게 바뀌고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는 장면이다. 남한 정부와 국민들이 거듭나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은 북한으로부터 위기를 맞이하거나 지금보다 더 편치 못한 관계가 이어질 것이다. 벌써부터 핵폭탄의 공갈과 오만이 발동하고 있는 게 아닌가? (다음 호에 계속)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