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kang39
캐나다 加人 강신봉
전 캐나다한인총연합회장, 전 토론토한인회장, 요크한국인학교 설립교장, 김치캐나다사장, 전 스코필드박사동상건립위원장,전 무궁화사랑모임창립회장, 토론토흥사단창립지부장, 대한민국국민훈장목련장, 역사문화원장

캐나다 문협회원.현 GTA한카노인대학장
http://skang3441.tistory.com/
[email protected]
블로그 ( 오늘 방문자 수: 135 전체: 113,841 )
외로운 노모의 마지막 편지
samkang39

외로운 노모의 마지막 편지

 

이민을 와서문화권이 아주 다른 세상에 와서손자손녀들과 언어 소통마저 힘들은 가정이 되었기에 이씨 할머니는 거의 혼자서 반평생을 살아 왔다.

 

남편과 일찍이 사별하였기에 아들을 따라 캐나다로 이민을 오기는 왔지마는 이 땅은 언제고 외롭고 어설픈 땅이었다 시대가 하두 빠르고 복잡하게 바뀌어 가고넓고 넓은 이 북미의 대륙인지라 부모와 자식이드라도 서로가 멀리 떨어저서 사는 경우가 많다 보니어머니와 아들이 서로 만나기 조차 쉽지 않은 세상이 되였다.

 

그래서 늙은 어머니는 먼 곳에서 저희들끼리 잘 살고 있는 아들네 식구들을 생각하고 손자 손녀들을 그리워 하다가 다음과 같은 편지를 썼다.

 

이 편지를 써 놓고 80의 노모가 어떻게 죽음을 맞이하였는지는 아무도 모른다옆방에서 이상한 냄새가 난다고 이웃 사람이 신고를 하였다.경찰이 와서 문을 열어 이씨 할머니의 시신을 발견하였기 때문이다외로움에 울다가 정말로 외로운 독방에서 조용히 세상을 떠났다경찰의 연락을 받고 달려 온 아들의 손에 쥐어진 이 편지를 한 번 읽어 보시라이는 우리 이민사회가 우리 모두에게 말해 주는 현실적인 비극의 이야기가 아닌가?

 

 

사랑하는 아들아:

 

  나는 너와 너의 식구들이 하두 보고 싶고 그리워서 이 편지를 쓴다너에게 보내지지는 않겠지만 편지를 쓰는 것만으로도 내 마음은 위로를 받기 때문에나는 너희들이 보고 싶을 때마다이렇게 혼자서 편지를 쓰곤 하였다.

 

나는 너를 잉태하여 뱃속에 넣고 280일 애지중지 조심을 하면서 건강한 너를 낳았고서너 독이 넘는 젖을 가슴에 안고 먹여 키웠으며없는 살림에 밤낮을 가리지 않고 일하면서 너를 대학까지 보내 훌륭한 사회인이 되도록 안간 힘을 다 하였다내 딴에는 여늬 엄마들과 마찬가지로 내 할 바를 다 한 셈이다.

 

이제 나는 죽는다 하여도 너에게 서운한 것은 아무 것도 없다다만 아쉬운 것이 있다면 너희 식구들을 곁에 두고 볼 수가 없는 것이 한이 되여 이 글을 쓰는 것이다네가 옆에 있다면 이 어미의 푸념을 편지로 쓸 필요가 없겠지만 그렇지가 못하다 보니하고 싶은 말을 글로 쓸 수 밖에 없지 않느냐혹여나 섭섭한 구절이 있다 하여도 오해는 말고 읽어 주기 바란다.

 

너도 네 아내와 자식들을 거느리고 사는 가장이니 나나 세상 떠난 너의 아버지에 대한 생각이 없는 것은 아닐 것이다허나 너의 아내와 이 시어미와의 관계가 조금 소원한 거리가 있음을 너도 감지하고 있기에중간에 쌘드위치처럼 끼어서 버릴 수 없는 이 에미와 사랑하는 네 아내의 사이를 조정하느라많은 노력을 하고 있음을 나는 잘 안다.

 

그 점을 이 에미는 늘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  너도 네 장모를 위해서는 이 에미에게 보다 좀 더 배려를 해야 한다는 것을 내가 늘 너에게 이야기 하였지 않느냐그래야 네가 너의 아내로 부터 인정을 받고 자식들을 키우는 데에 마찰이 없을 것이라고 수차 이야기 한 것을 나는 기억하고 있다 

 

 

그래도 그런 점은 네가 잘 하고 있는 것 같으니 한 편은 안심이 된다마는하루 하루 살아 가는 내 머리 속에 너희들의 얼굴이 떠나지를 아니 하고손자 손녀들을 내가 업어 키우던 생각그리고 이제 징손자들도 생겼으니 그 모습이 어떻게 생겼는지 얼마나 예쁜 짓을 하고 있는지 너무 너무 보고 싶구나언젠가 보내 준 그 어린 것들의 사진을 들여다 보고 또 보고 ….. 왜 그 어린 것들이 그리 보고 싶은지 나도 모른다 천륜은 어쩔 수가 없는가 보다.

 

내가 60여년전고등학교를 다닐 때에 영어 선생님이 Empty-nest-syndrome이란 말을 가르쳐 주셨는데 그 단어가 바로 나의 운명이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그 뜻은 문자 그대로 빈 둥지의 증후군이다선생님의 말씀대로 풀이를 한다면 산속에서 사는 비둘기가 작은 둥지 속에 귀여운 쌔끼들를 까 놓고 매일 같이 잠이 깨면 사방으로 돌아 다니며 먹이거리를 구하여 새끼들에게 지극정성으로 모성애를 발휘하고 있었단다.

 

어느날새끼들이 조금 커 지니 날개를 푸득 거리며 날기를 연습하고 있었단다그러던 어느 날이었다부슬부슬 이슬비가 오기를 시작하는 어느날먹이를 구하여 둥지로 돌아와 보니 모든 새끼들이 다 날아 가 버리고 빈 둥지만 휑하니 남어 있더라는 것이다.

 

너무 허전하고 걱정이 되는 어미 비둘기는 입에 먹이를 문 채로 먼 저 쪽 하늘을 바라보며 눈물을 흘리고 있더라는 이야기이다어미가 되어 보지 못한 네가 어찌 내 마음을 이해할 수 있을가마는 지금 내 마음이 바로 그렇다는 것을 너에게 이야기 하는 것 뿐이다.. 사랑하는 아들아!

 

이 세상에 어느 부모와 어느 자식의 사이에 사랑이 없고 그리움이 없을 수가 있단 말이냐자고로 사랑은 내리사랑이라고 하였다부모가 자식을 사랑하는 만큼 자식이 부모를 사랑하지는 못한다는 말씀일 것이다.

 

 비둘기의 새끼들이 날아 가듯이 너는 내 곁을 날아 갔고네가 지금 애지중지 키우고 있는 네 아들  손자들도 언젠가는 너의 곁을 날아 갈 것이다그 때에는 아마도 지금 내 가슴속 깊은 곳에 빈 둥지의 허전한 증후군을 너의 식구들이 또 경험하게 될 것이다삶이란 그런 것이 아니냐?

 

지금 내가 살고 있는 옆집에 다섯살 세살짜리 애기들이 살고 있다나는 그 애기들을 볼적 마다나의 쿡키를 받아 손에 쥐는 모습을 볼 적마다나의 증손자와 증손녀들을 생각하게 되고 그리워 한다옆집의 그 애기들 마저 없다면 나는 너무도 외로울 것이지만 그래도 하나님이 그 애기들을 통하여 내 증손자 손녀들에 대한 그리움을 대체할 수가 있게 하셨으니 그저 감사하세 생각할 따름이다.

 

 

  사랑하는 아들아,

너희들 모든 식구들이 다 건강하고 별 일은 없는 것이지?  따듯한 정을 붙힐 사이도 없이 내 곁을 떠나간 손자 손녀들이지만 전화를 걸어,에미가 곁에서 시키는 대로 할무니 안녕하세요를 전해 줄 때에말하기 힘든 한국어로 억지로 의사를 통하는 모습이었지만그래도 그 때가 제일로 행복하였었다.

 

이제는 그것들도 다 머리가 커 독립을 하였으니 전화도 아주 뜸 하구나날이 갈수록 멀어저 가는 그리움속에서 나의 인생이 희미해 지니 너희들을 보고 싶은 이 그리운 마음 이상 무슨 희망이 내게 있을 것이냐?

 

   거리가 멀드라도 바쁜 일이 많이 있드라도 잠시 다녀 갈 수는 없는 것이냐내가 지금 이렇게 다리가 편치 못해서 걸음 걷기가 불편한 지가 석달이 되였다 마음 같애서는 당장 너희들의 곁을 찾아 가고 싶다마는 이제 몸이 쇠약해 지니 겁이 나는구나언제고 네가 내 곁에 오는 날 그동안 내가 써 두었던 몇 통의 편지를 전해 주고 싶다 이제 너도 늙어 가니 몸조심하여라.

 

                                                                                       2013 7 20   

                                                                     아들 손자 손녀들이 보고 싶은 에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