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t2000

부동산캐나다의 칼럼기고
www.budongsancanada.com
블로그 ( 오늘 방문자 수: 4 전체: 4,375 )
Before Death-죽음 앞에서
dt2000

 

 

Before Death 
(The Korean War, 6.25, 1950)- page 2
 

 

After that
Day and night
Their red eyes watched our every movement 
We all were poisoned by their armed eyes 

 

When they silence our words
We will vanish without trace
Our hope submerged in the sea
The only thing left is how to die

 

I lay down on side of the mountain
Listened to the blowing wind on the chilly autumn
Watched a flight of ducks talking as they flew

 

Unknown
Our ancestor’s tombs on the side of mountain
I was not scared through the black darkness
My tears were wetting the tombs
A prisoner of war, all my family with nothing to eat
We filled our stomach with grown bacteria from the well
But it didn’t kill us.

 

 
My father had gone as the wind
Bearing a heavy burden on The Cross
His death was for all his family.

 

At the last moment,
With handcuffing by a communist’s rope 
Through a path by a dirt wall
He glanced at us
We could not say “goodbye”
As he disappeared from our eyes, even so, we should not cry
Our hearts stumbled
When night fell, digesting my hopeless sorrow
On the tombs of my ancestors
My eyes were a frozen in deadly awe 

 

 

죽음 앞에서 
-1950. 6. 25. 한국전쟁- page 2
 

 

그 후
밤과 낮, 언제든지 
스파이, 붉은 눈동자는 우리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했다
우리 모두는 그들의 무장한 눈에 독살되어 가고 있었다

 

 스파이는 우리를 묵살기켜
우리를 흔적없이 처치할 것이다
우리의 희망은 바다에 수장되어
죽음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산기슭에 누워
불어오는 가을 찬바람 소리를 들으며     
울며 하늘을 날으는 오리떼들의 비행을 보았다

 

알 수 없는 
산기슭에 묻힌 조상의 무덤들 
칠흙같이 어둔 밤이 무섭지 않았다
나의 눈물은 무덤을 적시고 있었다
전쟁포로, 온 가족은 먹을 것이 없어
세균이 우글거리는 웅덩이 샘물을 마셔도
죽지 않았다  

 

바람처럼 사라져간 아버지
무거운 십자가를 지고 
온가족을 위해 죽음을 택했다  

 

 마지막 순간
공산비밀경찰의 포승에 묶인 채 
토담길을 따라 
훌적 돌아보시는
“굿바이” 한마디 말도없이
시야에서 사라져가는 순간에도 우리는 울지 못했다

 

밤이면, 꺾어진 희망의 슬픔을 소화하려
조상의 무덤 위에
내 눈은 죽음의 공포에 얼어 있었다 

 

 

<저작권자(c) Budongsancanada.com 부동산캐나다 한인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